GAME DONGA

"블레이드 글로벌 진출 본격화..2015년 1천억 매출 뛰어넘는 성과 기대"

조학동

"2014년에 '블레이드'는 큰 사랑을 받아 매출이 1천억 원을 훌쩍 넘었습니다. 올해는 한국을 넘어 전세계로 넘어가려 합니다. 당연히 매출 목표는 지난해보다 높지요."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액션스퀘어의 새 사무실. 새해 처음으로 인사하며 만난 김재영 액션스퀘어 대표는 연이은 야근 탓인지 피곤해보였지만, 표정만은 싱글벙글이었다.

올해 가야할 길이 멀다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그에게 왜 그리 바쁘냐 했더니 단 한마디로 압축해서 말했다. "글로벌"이라고.

블레이드 인터뷰

"올 한 해는 정말 기대가 큽니다. '블레이드'의 글로벌 서비스를 본격화하는 해이기 때문이지요. 일본과 중국은 현지 퍼블리싱 업체들을 낄 예정이고, 나머지 국가들은 글로벌 원빌드를 통해 나갈 예정입니다. 각 국가별 차이에 맞추어 개발하다보니 몸이 열개라도 모자르겠네요."

김재영 대표가 자신만만하는데에는 이유가 있어 보였다. 일단 김대표는 한국을 제외하고 아직 해외에서 '블레이드'와 같은 수준의 코어한 RPG가 등장하지 않았다는 점을 꼽았다. 한국이 전세계 스마트폰 게임시장 중에 가장 발전이 빠른 모습을 보였고 또 지난해 '블레이드'가 크게 성공한 만큼, 해외에서도 선점 효과를 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두 번째는 '블레이드'가 그래픽이 뛰어난데도 불구하고 사양이 굉장히 낮다는 점을 꼽았다. 김대표는 갤럭시S2 정도의 사양이면 이제 중국이나 북미 등에서도 서비스 커버리지가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블레이드 인터뷰

"중국과 일본은 글로벌 원빌드에서 분리했어요. 일단 중국은 최대 배급사인 텐센트와 진행하는 게 유력하죠. 일본도 유명 배급사들과 검토중입니다. 중국과 일본 모두 중요한 시장인 만큼 충분히 현지화해서 들어갈 예정입니다. 엄청나게 많은 부분이 바뀌어져서 서비스되게 될 거에요."

블레이드 인터뷰

글로벌 전략과 대비되는 '블레이드'의 국내 서비스는 어떠한 방식으로 진행될까. 김재영 대표는 국내 콘텐츠를 다시 한 단어로 표현했다. "PVP와 공성전"이라고.

"이미 '블레이드'는 하루에 150만판 이상의 대결이 진행될 정도로 PVP 분야가 뜨겁습니다.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길드와 길드끼리 대전하는 '공성전'에 비중을 두려고 합니다. 1만개 이상의 길드가 100개의 성을 두고 싸우는 것인데요, 대결에 문제가 안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어요."

마지막으로 김재영 대표는 조심스럽게 차기작과 상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재 액션스퀘어는 '블레이드' 이후 차기작 2개를 구상중이라고 한다. 김 대표는 이에 대해 "'블레이드'의 장점을 흡수하고 단점을 보완하는 식의 차세대 액션RPG가 될 것."이라고 귀띔하면서, 하나는 올해 말에, 하나는 내년 중순쯤으로 등장을 예상했다.

최근 액션스퀘어 상장 시도와 관련해서는 "급하지 않게 차근차근 준비중"이라고 짤막하게 대답했다. 그외에 향후 액션스퀘어가 퍼블리셔나 투자사로 발전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검토해보지 않았지만 알 수 없는 것."이라며 여운을 남겼다.

블레이드 인터뷰

"지난 2014년, 과분한 사랑에 정말 감사하고 기뻤습니다. 올해도 네시삼십삼분과 힘을 합쳐 세계에서도 부각받는 게임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노력을 해나가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연신 피곤한듯 하품을 하면서도 인터뷰 끝까지 미소와 자신감을 잃지 않았던 김재영 대표. 매서운 추운 겨울 날씨에도 불구하고 밤을 새가며 개발에 매진하는 그의 바램처럼, 올 한 해가 다 지나간 뒤에 액션스퀘어가 글로벌 히트 개발사로 발돋움해 있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글로벌 블레이드 433 네시삼십삼분 액션스퀘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