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SK텔레콤 T1, 2015 롤드컵 우승! '대회 2회 우승 달성'

조영준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는 세계 최고 권위의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e스포츠대회 '2015시즌 LoL 월드 챔피언십 (이하 롤드컵)' 결승전에서 SK텔레콤 T1이 쿠 타이거즈를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고 밝혔다. 

2015 롤드컵

지난 10월 31일,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메르세데스 벤츠 아레나 (Mercedes-Benz Arena)에서 개최된 롤드컵 결승전은 일찌감치 전석이 매진된 가운데 경기장에 가득 들어찬 1만 2천여명의 관객들의 열광적인 응원 속에 진행됐다. 그 결과, SK텔레콤 T1이 쿠 타이거즈를 세트 스코어 3:1로 누르고 완승하며 ‘소환사의 컵’과 우승 상금 100만 달러를 거머쥐었다. 이로써 SK텔레콤 T1은 2013년에 이어 2015년에도 왕좌에 오르며 롤드컵 역사상 최초로 2회 우승이라는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對 한국의 대진으로 관심을 모은 이번 롤드컵 결승전은 양팀 모두 세계 최고의 팀들다운 훌륭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팬들의 뜨거운 함성을 이끌어냈다. 조별예선부터 4강전까지 상대팀에게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압도적인 실력을 자랑한 SK텔레콤 T1은 쿠 타이거즈를 상대로 2세트까지 연승을 이어가며 사상 최초 무실세트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으나 3세트에서 일격을 맞으며 대기록 달성에는 아쉽게 실패했다. 하지만 4세트를 가져간 SK텔레콤 T1은 롤드컵 2회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으며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LoL팀이라는 영예를 차지했다.

1세트는 경기 초반 상대팀의 위치를 파악한 SK텔레콤 T1이 영리한 판단으로 하단 공격로에서 이득을 취했다. 여기에서 점한 우위를 바탕으로 빈틈없는 운영을 한 SK텔레콤 T1이 무난하게 첫번째 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에서는 양팀 모두 서로 물고 물리는 난타전이 이어졌다. 쿠 타이거즈가 경기 중반까지 앞서나갔으나 ‘바론’ 앞에서 펼쳐진 대규모 교전에서 SK텔레콤 T1이 쿠 타이거즈를 쓸어담으며 전세를 역전시키는데 성공했고 2세트를 가져갔다.

전열을 정비한 쿠 타이거즈가 3세트에서 난전을 통해 격차를 꾸준히 벌리는데 성공했다. SK텔레콤 T1은 매우 불리한 상황에서도 경이로운 플레이를 선보이며 팬들의 감탄을 자아냈으나 결국 쿠 타이거즈가 3세트를 승리하며 이번 대회 최초로 SK텔레콤 T1에게 패배를 안겼다.

마지막 4세트는 초반 탐색전 끝에 SK텔레콤 T1가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앞선 세트와는 정반대로 SK텔레콤 T1의 압도적인 우세 속에 경기가 흘러갔고 결국 13대 1이라는 킬 스코어가 보여주듯 완벽하게 승리를 굳히며 2015년 롤드컵 우승을 차지했다.

2015 롤드컵

이로써 10월 1일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해 영국 런던, 벨기에 브뤼셀을 거치며 한 달 동안 전세계 e스포츠 팬들의 관심 속에 펼쳐진 롤드컵은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됐다. 유럽 전역에서 펼쳐진 이번 롤드컵은 대회가 열리는 장소마다 수많은 팬들이 운집하며 e스포츠가 전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콘텐츠임을 여실히 보여줬다.

라이엇 게임즈의 권정현 e스포츠커뮤니케이션 본부 총괄 상무는 “e스포츠가 하나의 문화 콘텐츠로, 새로운 스포츠로 발전해 나가는데 있어 여러분의 성원이 절대적이다”라며, “SK텔레콤 T1의 2회 우승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팬분들이 LoL e스포츠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LOL 롤드컵 SKT1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