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IP-글로벌-파트너십 강조한 넥슨, 2016년 모바일게임 공략 나선다

김한준

넥슨이 꼽은 올 한해 모바일게임 시장의 이슈는 무엇일까?

넥슨은 금일(16일) 넥슨 아레나에서 올해의 마지막 모바일데이를 진행했다. 금일 진행된 행사에서는 2015년을 되짚어보며 한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이 진행됐다.

넥슨 모바일데이

넥슨 모바일게임사업본부 이상만 본부장은 넥슨의 2015년 모바일게임 분야의 화두로 가장 먼저 버라이어티(Variety)를 꼽았다.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게임을 시장에 선보인 넥슨의 행보가 떠오르는 순간이었다. 또한 다양한 장르만큼이나 다양한 방식의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진행했던 넥슨의 행보를 한 마디로 압축하기도 했다.

그 다음 화두로는 글로벌(Global)이 꼽혔다. 넥슨은 올해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에 진출하는 초석을 다졌다고 자평하며, 글로벌 원빌드를 기반으로 게임의 특성에 맞는 전략을 세워 해외 시장을 연이어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넥슨이 올해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 게임들은 도미네이션즈, 슈퍼판타지워, 도미네이션즈 등이 있으며, 이들 게임은 각각 수백만 다운로드에 달하는 기록을 남겼다.

이상만 본부장은 세 번쨰 화두로 2015 베스트 게임 앱(2015 Best game app)을 언급했다. 도미네이션즈가 해당 분야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으며, 글로벌 다운로드도 한 달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고 현재는 1,700만 다운로드를 거뒀기에 가능했던 결과라고 자평했다.

네 번째 화두로는 No.1을 꼽았다. 넥슨이 처음으로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매출순위 1위를 차지할 수 있도록 한 HIT를 의미하는 단어였다. 출시 이후 한달간 양대 마켓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HIT의 성과는 넥슨 측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게임으로 자리 잡았다. 이상만 본부장은 해당 게임에 꾸준한 업데이틀 통해 게이머들에게 지속적인 즐거움을 주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넥슨 모바일(NEXON MOBILE)은 이상만 본부장이 꼽은 마지막 화두였다. 올 한해 많은 변화를 겪은 넥슨의 모바일게임사업을 뜻한다고 해당 화두를 설명한 이상만 본부장은 지속적인 변화를 통해 모바일게임 사업본부가 올 한해 2배 이상 규모가 커졌다고 이야기를 했고, 이는 넥슨이 얼마나 모바일게임 시장에 집중을 하고 투자를 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라 자평했다.

넥슨 모바일데이

한편, 넥슨의 2016년 모바일게임 사업본부의 조직 개편과 관련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이상만 본부장은 내년부터 글로벌 시장에 집중을 할 것이고,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는 네오플 출신의 노정환 본부장이 일익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는 발표가 이어진 것이다.

이상만 본부장의 소개로 무대에 오른 노정환 본부장은 넥슨 모바일게임 사업본부의 2016년을 향한 키워드 세 가지를 공개했다. 넥슨이 확보하고 있는 다양한 IP와 외부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게이머들에게 인사를 하게 될 것 같다는 노정환 본부장은 첫 번째 키워드로 IP를 꼽았다.

글로벌 시장 공략의 중요성을 나타내듯이 노정환 본부장이 선정한 두 번째 키워드는 글로벌(Globla)이었으며, 파트너십(Partnership)은 마지막으로 언급된 화두였다.

넥슨은 모바일게임 퍼블리셔의 입지를 더욱 다지기 위해 파트너사들과의 협력과 새로운 게임을 발굴하기 위한 투자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내년에도 국내외의 다양한 개발사와의 협력을 약속했다.

: 모바일데이 넥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