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쿠키런: 오븐브레이크' 해외 6개국에 먼저 선보인다

조영준

[게임동아 조영준 기자]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는 자사에서 개발 중인 모바일게임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를 해외 6개국 대상으로 소프트런칭했다고 금일(27일) 밝혔다.

이번 소프트런칭 대상국은 캐나다와 호주, 홍콩, 필리핀, 네덜란드, 스웨덴이며, 해당 국가의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에 모두 게임을 공개했다. 해당 국가들을 통해 북미∙동남아∙유럽 대륙별 게임에 대한 호감도, 밸런스, 네트워크 안정성 등을 사전에 확인함으로써 게임 완성도를 한층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는 지난 2013년 출시된 쿠키런의 IP(지적재산권)를 기반으로 한 후속 러닝게임이다. 쿠키런의 경우 최근 해외에서만 6,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며 여전히 확고한 인지도를 형성하고 있는 데브시스터즈의 대표작으로, 국내 다운로드 수까지 합하면 통합 누적 성과는 총 8,700만 건에 달한다.

새롭게 선보이게 될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는 쿠키런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과 대중적인 플레이 방식 등 기본 성공 요소를 계승하는 한편, 게임의 밸런스, 난이도 등 주요 시스템을 대폭 개선하고 새로운 콘텐츠들을 도입해 더욱 향상된 재미를 제공한다.

글로벌 이용자들은 함께 점수를 겨루며 트로피, 쿠키, 펫, 보물 등을 획득하고, 그 결과에 따라 다채로운 컨셉의 새로운 랜드로 나아가는 등 쿠키런 만의 세계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게이머의 실력이 늘어감에 따라 각 30종의 쿠키와 펫을 새롭게 발견하고 성장시켜 나가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다.

더불어 정식 출시에 맞춰 친구들과 함께 도전하며 즐기는 1:1 대전을 제공함으로써 경쟁의 재미를 배가시켜나갈 계획이다. 이후에는 쿠키별 퀘스트와 그룹 간 경쟁이 가능한 팀 대전 등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를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한 다양한 신규 콘텐츠들을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이를 통해 전세계 모든 캐주얼 게이머들이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을 만큼 쉽고 간단하면서도, 고수들이 모이는 후반의 랜드에서는 트로피를 뺏고 빼앗기는 글로벌 상위 랭킹 간 경쟁도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이번 소프트런칭을 통해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게임 시스템 및 서비스 전반을 최종 점검하고, 마지막 보완 과정을 거쳐 글로벌 게이머들을 만날 채비를 완벽하게 갖출 예정이다. 오는 10월 중에는 한국과 일본, 대만 등 주요 국가를 시작으로 사전 예약을 실시하고, 이후 11월 초 중국을 제외한 국내외 시장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함과 동시에 국가별로 특화된 온∙오프라인 마케팅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쿠키런: 오픈브레이크

: 쿠키런 데브시스터즈 오픈브레이크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