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3억 9,600만명이 시청한 '2016 롤드컵', 총상금 규모 60억원으로 확정

조영준

[게임동아 조영준 기자]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 이승현)는 세계 최고 권위의 LoL e스포츠대회인 '2016 LoL 월드 챔피언십 (이하 롤드컵)'의 총상금 규모와 시청 기록 등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총상금은 최종적으로 510만 달러(약 60억원)로 확정됐다. 이는 지난 해 대비 약 2배 넘게 증액된 것으로, 지난 9월 라이엇 게임즈가 프로 팀 및 선수들의 안정적인 미래를 위해 특정 상품의 일부 매출을 롤드컵 상금 규모에 더하기로 한 결과다.

이에 따라 기존 상금 규모인 213만 달러에 '챔피언십 스킨'과 '챔피언십 와드'의 매출액 중 25%가 상금에 추가돼 총 510만 달러의 상금이 됐다. 여기에 사전에 발표한 바와 같이 롤드컵에 참가한 16개팀의 팀 아이콘 판매 수익의 30%인 160만 달러가 추가돼 팀들이 가져가는 규모는 약 670만 달러(약 80억원)에 달한다.



9월 29일부터 10월 29일까지 약 한 달 동안 진행된 롤드컵의 누적 시청자수는 지난 해 3억 3,400만 명에서 약 19% 증가한 3억 9,600만 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10월 29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Staples Center)에서 펼쳐진 2016 롤드컵 결승전을 지켜본 순 시청자수는 4,300여 만명으로, 지난해 결승전 기록인 3,600여 만 명을 뛰어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결승전 순간 최고 시청자 수와 5주 동안 진행된 롤드컵의 총 누적 실시간 시청 시간은 각각 1,470만여 명과 3억 7,000만 시간으로, 모두 지난 해 기록과 비교했을 때 소폭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외에도 이번 롤드컵과 관련된 각종 기록이 함께 발표됐다. 롤드컵 결승전 사상 최초로 풀 세트 접전을 펼친 SK텔레콤 T1과 삼성 갤럭시의 결승전은 총 252분으로 역대 롤드컵 다전제 경기 중 최장 경기 기록을 세웠다. 결승전에서 승리한 SK텔레콤 T1은 사상 최초로 3번을 우승한 팀으로 LoL e스포츠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흥미로운 기록도 주목을 받았다. 롤드컵 결과를 예측하는 '승부의 신' 이벤트에는 전세계에서 1,969,087 명이 참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터네셔널 와일드카드 지역의 알버스 녹스 루나(Albus Nox Luna)팀의 선전, 북미 클라우드9(Cloud 9)의 뜻밖의 8강 진출, 삼성 갤럭시의 준우승 등 쉽사리 예상하기 힘든 결과를 모두 맞힌 사람은 전세계에서 단 1명 밖에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6 롤드컵 결승전

: LOL 라이엇게임즈 롤드컵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