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다운로드 줄고 매출은 늘고" 구글 플레이, 2016 누적 매출 2조 9백억

조영준

- 다운로드는 10% 감소한 950만, 매출은 25% 증가한 2조 9백억 원
- IP 게임, 전체 매출의 21% 차지, 2017년 IP 품귀 현상 심화
- RPG의 시장 점유율 상승, 캐주얼 게임 밀어내고 카지노 장르 신규 진입 예고

아이지에이웍스는 자사의 모바일 앱 인텔리전스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집계된 2016년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 총결산 보고서'를 금일(30일) 발표했다.

구글플레이 누적 매출, 다운로드 추이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구글플레이 누적 매출은 약 2조 9백억 원으로, 2015년 기록된 1조 7천억 원에 비해 2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다운로드 수는 전년 대비 10.1% 감소한 950만건으로 집계됐다. 아이지에이웍스는 이에 대해 구글플레이 게임 시장이 소수의 고과금 게이머가 매출을 견인하는 RPG 중심으로 성장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매출 구간별 앱 분포의 경우 연 2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소위 대박게임'은 2015년 15개에서 2016년 26개로 전년 대비 73% 증가했다. 아울러 연 매출 200억 원에서 500억 원 규모의 게임이 2015년 8개에서 2016년에는 20개로, 연 매출 50억에서 200억 원 규모의 게임 역시 29개를 기록하는 등 매출 상위권 게임들의 수익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매출 순위 11위부터 100위까지의 중위권 게임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전체 매출에서 중위권 게임의 매출 기여도는 30.5%로 전년 대비 2.4% 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매출 순위 50위의 일평균 매출은 2015년 860만 원에서 2016년 1,220만 원으로 41.9% 증가했고, 매출 순위 100위의 일평균 매출 역시 2015년에는 300만 원이었던 반면, 2016년에는 전년 대비 50% 증가한 450만 원을 기록하는 등 중위권 게임사들의 약진이 두드러 졌던 한해로 남았다.

매출 구간별 App 분포

2016년 장르별 매출 기여도를 살펴보면, RPG 장르의 시장 점유율이 54.8%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5.3% 포인트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보드게임 역시 '모두의마블'의 선전으로 전년 대비 2.1% 포인트 증가한 10.9%의 시장 점유율로 RPG 장르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해 2위였던 전략 장르를 비롯해 퍼즐, 액션 등 대부분 장르의 시장 점유율은 전년 대비 20% 내외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도, 2016년에는 '피망포커: 카지노 로얄', '애니팡 포커 for Kakao' 등 카지노 장르가 캐주얼 게임을 밀어내고 상위 10위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IP 게임 출시 & 매출 비중

2016년은 가히 IP(지적재산권) 게임의 대 약진의 한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2016년 출시된 IP게임의 수는 2015년보다 100% 증가한 30개로, 출시된 게임 중 0.22%에 불과한 적은 수지만, 누적 매출은 구글플레이 매출의 21%를 차지하며 대세로 자리잡은 모습이다.

특히, IP 중에서도 온라인 게임, 웹툰/만화, 캐릭터 기반의 IP 게임들이 계속해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이지에이웍스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아이지에이웍스 구글플레이 2016매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