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다가온 차이나조이 2017, 게임, IT, 엔터 산업 그리고 컨퍼런스까지 내실 더 다졌다

조광민

[게임동아 조광민 기자]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중국 상하이 뉴 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에서 차이나조이 2017이 진행된다. 약 일주일을 앞두고 있는 이번 '차이나조이 2017'은 또 한 번 역대 최대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다. 또한, 게임을 넘어 종합 엔터테인먼트 전시회 이상으로 발전하고 있는 만큼 이번에도 게임은 물론 IT와 만화 및 애니메이션 등의 팬 문화 그리고 중국 게임 산업은 물론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영역 모두를 아우르는 다양한 컨퍼런스까지 다수 준비해 더욱 내실을 다신 모습이다.

작년에 진행된 차이나조이 2016은 전시면적이 14만 제곱미터로 현장에서는 4천 개 이상의 게임이 소개됐으며, 30개국 이상에서 32만 5천 명 이상의 관람객이 현장을 찾았다. 또한, 7천 명 이상의 미디어 관계자가 현장을 찾아 120만개 이상의 미디어 노출을 만들어 냈다. 비즈니스 관련 참가자의 수도 6만 여명에 달했으며, 4억 달러(우리 돈 4억 4천 98억 원)에 달하는 수출 상담액을 기록했다.

15회 차이나조이 포스터

이러한 차이나조이의 엄청난 기록은 올해도 또 한 번 경신될 예정이다. 차이나조이 2017의 전시 면적은 B2C와 B2C를 포함해 17만 제곱미터에 달하며, 상하이 뉴 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의 15개 홀을 사용한다.

먼저 B2C의 전시 면적은 13만 제곱미터에 달하며, 11개 홀을 사용한다. 전시 면적을 늘린 만큼 더 다양한 게임을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중국을 대표하는 텐센트부터 넷이즈, 퍼펙트월드 등을 비롯해 블리자드, 소니, MS 등 해외 업체들의 게임들도 다수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과 모바일 콘솔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게임이 전시될 예정이다. 특히, 현장에 게임 시연을 위해 마련된 PC만 5,000여 대의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WMGC(월드 모바일게임 컨퍼런스)를 포함한 B2B는 총 4개의 홀을 사용하며, 전시 면적은 4만 제곱미터다. 구글과 유니티 등 600여 개의 해외 및 중국 업체들이 부스를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최측은 B2B 전시관 통해 진행되는 수출 상담액의 규모도 지난해의 4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내 업체들의 참가는 줄었지만, 여전히 국산 게임의 모습은 확인할 수 있다. 먼저 펄어비스의 MMORPG '검은사막'이 중국의 스네일게임즈 부스에서 전시되며, 넷마블, 웹젠, 넥슨 등의 관련 게임도 중국 현지 퍼블리셔를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차이나조이 2017 플로어 플랜

이어 B2B전시관에는 약 34개 업체가 참여하는 한국 공동관이 마련됐다. 아울러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미르의전설IP'관련 사업을 관리 및 전개하는 회사인 '전기IP'의 별도 B2B 부스를 마련했으며, 액토즈도 아이덴티티게임즈의 이름으로 별도의 부스를 마련해 자사가 보유한 IP 알리기에 나선다.

작년부터 독립 홀에서 열린 E스마트 전시가 올해도 이어지며 다양한 IT 관련 제품도 만날 수 있다. e스마트 관에서는 VR/AR 등 최신 기술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가 준비됐으며, 인텔 게이밍 홀에서는 인텔은 물론 에이수스, 레노버, HP, 델 등의 게이밍 관련 장비를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인텔의 대표적인 게임 대회인 인텔 익스트림 마스터 대회도 진행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만화와 애니메이션, e스포츠 등 팬 기반의 엔터테인먼트 산업과 관련된 전시도 준비됐다. 만화와 애니메이션을 아우르는 Comic & Animation World Amazing Expo(C.A.W.A.E)에서는 차이나조이 코스플레이 페스티벌 등 다양한 부대 행사도 열린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차이나조이를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15회 차이나조이를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가 열리며, 차이나조이 라이브 뮤직 카니발도 15회를 맞이해 게임과 애니메이션을 주제로 삼아 더욱 성대하게 열린다. 또한, e스포츠 대회도 준비됐다. 차이나조이 e스포츠 대회는 이미 지난 5월과 6월 예선이 치러 졌으며, 27일붙어 30일까지 차이나조이 전시장에서 다양한 종목의 결승이 개최된다.

중국은 물론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컨퍼런스도 준비됐다. 먼저 26~27일에는 넷이즈, 텐센트 등의 주요 임원이 참여하는 중국 디지털 엔테터인먼트 총회(CDEC)를 연다. 또한, 26일에는 개인 방송 등으로 발전하고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 관련 서밋, 27일에는 글로벌 스마트 엔터테인먼트 하드웨어 컨퍼런스, 28일에는 월드 모바일게임 컨퍼런스(WMGC)와 글로벌 e스포츠 산업 정상회의 등도 개최된다. 아울러 매년 빠지지 않고 진행되는 중국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도 차이나조이 기간 중 함께 개최되며 의미를 더한다.

차이나조이에서 열리는 각종 컨퍼런스

이 외에도 더욱 안정적이고 원활한 차이나조이를 위한 준비도 다방면에서 진행됐다. 전시관 내의 모든 부스에 대한 안전 감독 등이 진행됐으며, 차이나조이의 꽃으로 불리는 쇼걸도 엄격한 관리가 이뤄진다. 관리 미흡 업체들에 대해서는 엄격한 제재를 가한다. 또한, 현장에 출품된 게임에 대해서도 콘텐츠 검토를 진행해 전시되는 게임의 가치를 높이고, 저작권 보호에도 힘쓴다. 아울러 차이나조이 현장에 방문하지 못하는 게이머들을 위해 다양항 영상이나 관련 자료를 홈페이지를 통해 독점 제공한다.

차이나조이 관계자는 “차이나조이 2017은 게임 업계는 물론 관람객들에게도 축제와 같은 즐거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며, 차이나조이가 진행되는 기간 동안 업계의 이목이 상하이에 집중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차이나조이의 매력을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차이나조이 차이나조이2017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