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배틀쉽 론울프 개발한 울프십게임즈, SF팬 갈증 풀어주는 회사 되겠다

김남규

현재 모바일 게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은 타 장르에 비해 일인당 결제 비율이 높은 확률형 뽑기 시스템 기반의 RPG 류이긴 하나, 신념을 가지고 남들과는 다른 길을 걷는 개발사도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말 배틀쉽 론울프이라는 모바일 게임을 출시한 울프십게임즈가 바로 이런 회사다. 엔씨소프트, 그라비티, 엔플루토 등에서 경력을 쌓은 장성원 대표가 SF 게임 전문 개발사를 목표로 설립한 이 회사는 첫 작품인 배틀쉽 론울프로 애플 스토어 16개국에서 피쳐드됐으며, 오랜 시간이 흐른 지금도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평점 4.7점을 유지할 정도로 게이머들에게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배틀쉽 론울프

“첫 게임을 유료 버전으로 출시한 이유는 우리의 목표로 가기 위한 중간 점검 같은 개념이었습니다”

울프십게임즈의 장성원 대표와 곽노연 이사의 말에 따르면 배틀쉽 론울프는 만들고 있던 프로젝트의 일부분을 분리해서 내놓은 것으로, 프로젝트가 게이머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제대로 만들어지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시범적으로 출시했다고 한다.

배틀쉽 론울프

작은 규모의 스타트업 입장에서 처음부터 하고 싶은 모든 요소를 다 넣어 개발하는 것은 부담스러운 만큼, 10시간 분량의 싱글 플레이를 통해 이용자들의 반응을 살핀 것. 물론 시장이 작은 유료 게임인 만큼 매출적으로는 의미있는 수치를 만들어내지 못했지만, 이용자들로부터 “한국 개발사가 만든 것 같지 않다”, “완성도가 뛰어나다”, “흔치 않은 SF게임이라 반갑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만들고 있는 프로젝트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로만 게임을 구현했기 때문에 대형 함선 하나만 등장하는 슈팅 디펜스 장르가 됐지만, 인상적인 그래픽과 시나리오, 그리고 유닛 업그레이드 시스템 등 세세한 부분까지 완성도를 끌어올린 것이 이용자들에게 좋은 인상을 줬기 때문이다. 또한, 언어 추가, 엑스트라 미션 추가 등 꾸준한 관리도 긍정적인 평가를 얻는데 도움이 됐다.

배틀쉽 론울프

“8월 초에는 원스토어 유료 버전을 출시해 국내 이용자들과의 접점을 넓히고, 그 이후에는 FHL게임즈를 통해 남미에 인앱 결제와 인앱 광고가 결합된 부분 유료화 버전이 출시됩니다. 앞으로는 이 버전을 계속 발전시켜 글로벌 서비스를 할 계획입니다”

장대표의 말에 따르면 울프십게임즈가 목표로 삼고 있는 게임은 건담 같은 애니메이션에서 자주볼 수 있는 대규모 함대전이다. 거대 전함들 안에서 로봇이나 전투기들이 발진하고, 전함뿐만 아니라 캐릭터들을 등장시켜 특정 기체에 탑승하면 능력치가 상승하는 전용기 시스템 등 SF 팬이라면 누구나 꿈꾸는 대규모 함대전을 구현하고 싶다는 것. 장대표는 요즘은 로봇들이 더 주목을 받고 있지만, SF의 꽃은 거대 전함이라고 생각한다며, 거대 전함이 돋보일 수 있는 게임으로 발전시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배틀쉽 론울프

“모든 직원이 SF를 좋아하기 때문에 계속 SF 게임을 만들고 싶습니다. 예전에 다녔던 대기업에서는 시도하기 힘들었을테지만, 지금은 스타트업이니 패기를 가지고 계속 도전할 생각입니다. 앞으로 SF팬들의 갈증을 풀어줄 수 있는 게임 개발사로 성장하고 싶네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배틀쉽 론울프

: 배틀쉽론울프 sf게임 울프십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