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광안리, 10년의 세월이 지난 후에도 '스타크' 물결로 뒤덮히다

조학동

국내 e스포츠의 상징으로 불리우던 부산 광안리가 또 다시 '스타크래프트'의 물결로 뒤덮였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이하 리마스터)의 출시 기념으로 e스포츠 특설무대가 설치된 광안리 해변은 1만여 '스타크래프트'의 인파로 가득 메워져 축제가 벌어졌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e스포츠의 최고 전성기처럼 10만 명이 운집할 정도의 기세는 아니었지만, 행사가 개최된 광안리는 선수들의 플레이 하나 하나 마다 관중들이 폭발적인 호응을 보내며 '2004'년을 방불케하는 모습을 보였다.

네이버 등 인터넷 포털에서도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이하 리마스터)가 검색어 1위를 차지했고 '이제동', '이영호', '김정민' 등 e스포츠 선수들이 검색어 상위권에 올라오는 등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의 물결이 전국을 휘감는 듯한 모습이었다.

블리자드가 준비한 시범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했고 관람객들은 그런 선수들의 활약에 박수와 환호로 답했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시범 1경기인 국기봉과 기욤패트리의 경기부터 광안리를 뒤덮는 환호는 계속됐다. 두 선수 모두 현역 프로게이머들에게는 크게 못미치는 실력이었지만, '리마스터'의 세밀한 그래픽과 두 선수의 열정에 관람객들은 큰 박수를 보냈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또 하나의 '임진록'으로 관심을 모은 2경기 홍진호와 임요환의 경기는 1대1로 여전히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첫 세트에서 홍진호는 폭풍저그를 상징하듯 울트라리스크를 쏟아내며 임요환의 본진을 초토화시켜 승리를 따 냈지만, 곧바로 두 번째 세트에서 임요환이 경기 초반부터 날카로운 러시로 승리를 가져가며 승리해 '역시나 명불허전'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4대천왕인 박정석과 이윤열이 치루는 3경기는 물량을 휘어잡은 쪽이 승리한다는 기존의 공식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줬다. 1세트에서 이윤열은 초반 빠른 멀티로 자원을 확보한 후 안정적인 운영으로 승리를 따냈다. 하지만 2세트에서는 다시 박정석이 물량을 쏟아내며 이윤열을 압도하면서 두 선수 모두 물량전에 능하다는 점을 재확인 시켰다.

4경기인 이제동-김택용-이영호 선수들의 경기는 현역 시절의 날카로움이 그대로 베어있는 경기였다. 첨예한 눈치 싸움, 기습적인 드랍십, 몰래 멀티, 뮤탈 뭉치기, 아비터 소환 등 갖가지 기술들이 군더더기없이 선보여지면서 관중들은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한 관중은 "'스타크래프트' 경기는 이런 맛이지!"라며 감탄사를 연발하기도 했다.

승부는 이영호 선수가 두 선수 모두 이기며 건재함을 과시했고 김택용 선수와 이제동 선수 역시 현역 시절 수준의 경기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알렸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30일 오후 8시에 시작된 시범 경기는 31일 새벽 1시가 되서야 겨우 끝났다. 1만 여 관중들은 늦은 시각까지 뱃사장을 떠날줄 몰랐고, 경기가 끝난 후에도 광안리 뱃사장은 구준엽의 무대로 여전히 뜨겁게 달아올랐다.

끝까지 자리를 지키던 한 관람객은 "광안리라는 '스타크래프트'의 성지가 '리마스터'의 출연과 함께 다시 또 불타올랐다. 광안리가 추억의 장소로 남는 게 아니라 '리마스터'를 통해 미래의 e스포츠의 성지로도 더욱 빛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블리자드 임요환 전용준 이제동 홍진호 이영호 기욤 김정민 엄재경 스타크래프트리마스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