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화제의 카카오판 배틀그라운드, 지스타에 맞춰 서비스 개시

김남규

업계 최고의 관심사로 떠오른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의 국내 정식 서비스가 오는 11월 14일 지스타 기간에 맞춰 시작된다.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과 펍지주식회사(대표 김창한)는 금일(24일) 양재 엘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배틀그라운드 국내 서비스 일정 및 서비스 정책을 공개했다.

배틀그라운드

블루홀의 자회사 펍지주식회사가 개발한 배틀그라운드는 최대 100명의 이용자가 고립된 섬에 떨어져 각종 무기와 차량 등을 전략적으로 활용해 최후의 1인 혹은 1팀이 살아남을 때까지 생존 싸움을 벌이는 배틀로얄 장르의 게임이다.

지난 3월 글로벌 다운로드 플랫폼인 스팀에 얼리엑세스 버전으로 출시된 후 지금까지 전세계 1800만장이 넘게 판매되고, 동시접속자 220만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게임으로 등극했다.

배틀그라운드

이날 발표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가 맡게 된 배틀그라운드 카카오 버전은 오는 11월 14일 지스타 기간에 맞춰 다음 포널 내 배틀그라운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서비스가 시작된다. 전국의 다음게임 프리미엄 PC방에서 무료로 즐길 수 있으며, 기존 스팀 버전과 동일한 콘텐츠, 글로벌 통합 서버로 운영된다. PC방을 위한 15세 이용가 버전은 이미 등급 결정을 받았으며, 기본적으로 동일한 콘텐츠로 구성돼 2018년 1분기 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배틀그라운드

개인 이용자들에게는 스팀 버전과 동일한 가격인 3만2천원에 판매되며, 양사 모두 단언한 것처럼 게임 밸런스에 영향을 끼치는 능력치 아이템 판매는 절대 없고, 각종 캐릭터 꾸미기 아이템이 준비될 예정이다. 실제로 이번 사전 예약 프로모션 참여자들에게는 카카오 버전 티셔츠가 제공된다. 카카오 버전은 스팀 버전과 동일하게 DLC, 패치가 이뤄지며, 추후 카카오 버전의 장터, 카카오톡 연동 등이 반영될 예정이다.

배틀그라운드

관심을 모으고 있는 PC방 정책은 점주들에게는 2개월 무료 프로모션을 거친 후, 이용자들이 사용한 만큼 정해진 요금을 지불하는 종량제 방식으로 운영된다. 카카오 버전과 스팀 버전은 별개로 운영되는 만큼, PC방에서 개인이 구입한 스팀 버전을 플레이하는 이용자에게는 종량 요금이 부가되지 않는다. 또한, PC방에서 배틀그라운드를 이용하는 이용자들에게는 PC방에 특화된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혜택이 부여될 예정이다.

배틀그라운드

현재 일부 PC방에서 불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스팀 버전 계정 대여 서비스에 대해서는 전국에 대부분의 PC방이 다음게임 프리미엄 PC방에 가입되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형태의 오프라인 대회도 개최된다. 정식 버전이 출시될 때까지는 인비테이셔널 대회 등을 통해 다양한 시도를 할 계획이며, 정식 버전이 출시되는 내년 이후에는 보다 적극적으로 e스포츠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배틀그라운드

펍지주식회사의 김창한 대표는 "배틀그라운드를 잠깐 유행하는 게임이 아니라 게이머들에게 새로운 문화가 되는 게임으로 만들어가고 싶다"며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자부심을 느끼게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의 김상구 이사는 "카카오게임즈는 보다 많은 이용자들이 배틀그라운드를 즐길 수 있도록 저변을 확대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든 분야에서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틀그라운드

: 블루홀 배틀로얄 배틀그라운드 카카오게임즈 펍지주식회사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