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상장 선언한 카카오게임즈, 2017년 매출 2013억. 올해 대폭 성장 기대

김남규

연내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가 2017년에 2013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올해 대폭 성장을 예고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른 2017년 연결기준, 연간 총 매출액은 약 2,013억 원, 영업이익은 약 386억 원을 기록했으며, 당기 순이익은 약 606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99%, 영업이익은 282% 상승한 수치이며, 당기순이익은 영업이익의 증가, 블루홀 등 게임 개발사들에 전략적으로 투자했던 지분 평가 이익의 반영 등으로 전년 대비 약 956% 증가했다.

이 같은 수치는 검은사막 온라인의 안정적인 국내외 매출을 기반으로, 직접 퍼블리싱으로 전환한 모바일 사업에서 음양사 for kakao, 프렌즈마블 for kakao 등이 성과를 내면서 수익 구조를 다변화했기 때문이다.

올해는 작년 11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의 PC방 상용화가 4월부터 시작되며, 작년 11월에 통합한 카카오의 게임사업 부문 수익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만큼 연간 매출이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 배틀그라운드는 카카오 버전과 스팀 버전을 합쳐 PC방에서 40%가 넘는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카카오 게임 사업 부분은 지난해 342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20여종의 신작을 선보여 신규 수익을 창출할 계획이다. 게임 퍼블리싱 사업 부분에서는 액션 RPG 블레이드2, 슈팅액션 RPG 기간틱엑스, MMORPG 이터널랩소디, 캡콤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SRPG 캡콤슈퍼리그, 디즈니 IP를 활용한 스포츠게임 탁구왕미키 등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며, 블루홀이 개발 중인 PC MMORPG 에어도 연내 북미 유럽 지역 1차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자체 개발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월 설립한 게임 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통해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등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다양한 신작을 선보일 계획이다.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이사는 "지난해 플랫폼 기반 서비스를 고도화 하고, 퍼블리셔로 시스템을 갖추는데 집중해 많은 경험들을 쌓았다"며, "2018년은 프렌즈게임즈를 통해 개발사로서 성공 사례를 축적하고, 신 사업 전진 기지인 카카오VX를 중심으로 카카오 공동체와 함께 협력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한국투자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상장을 위한 단계별 준비를 해왔으며, 오는 5월 상장 예비심사청구소를 제출하고, 연내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카카오게임즈

: 실적발표 카카오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