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소니, '포트나이트'부터 PS4에서 크로스 플레이 지원

조광민

소니가 인기게임 '포트나이트'로 기종 간 벽을 허무는 크로스 플레이 베타에 들어간다. 이번 베타 테스트 결과에 따라 서드파티를 통해 제작된 다양한 게임들도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소니 블로그

지난 26일 소니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의 CEO인 존 코데라는 소니의 공식 블로그를 통해 서드 파티가 제작한 콘텐츠에 대해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할 것이라는 뜻을 내비쳤다. PS4를 통해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들이 크로스 플레이 지원 업데이트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소니는 크로스 플레이의 첫 번째 단계로 ‘포트나이트’의 PlayStation 4, Android, iOS, Nintendo Switch, Xbox One, Microsoft Windows 및 Mac에서 크로스 플레이의 베타에 돌입한다. ‘포트나이트’는 엔진제작사인 에픽게임즈가 개발을 맡아 다양한 기종을 지원하는 게임으로, 기존에도 PS4 진영(PS4는 PC와 가능)을 제외하면 모든 기종의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해왔다. 소니는 이러한 강점을 가진 ‘포트나이트’의 크로스플레이를 통해 이용자 측면과 기술적인 측면에 중점을 두고 테스트를 진행한다.

이번 소니의 주요 정책 변경으로 인해, 소니 내부에서도 지원 방안이 마련되고 있다. 소니는 테스트 기간 중 자세한 내용과 앞으로 진행될 다른 타이틀 여부 등 공유할 정보가 있다면, 추후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게이머들은 소니의 이번 정책에 게이머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결과라고 환영하고 있으며, '로켓리그', '마인크래프트' 등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하는 게임들에 대한 빠른 대처도 기대하고 있다.

: 소니 크로스플랫폼 PS4 포트나이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