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김태곤 색채 가미한 새로운 창세기전. 10월 25일 출격 확정

김남규

국내 패키지 게임의 전설로 불리는 소프트맥스의 대표작 창세기전을 모바일로 되살린 조이시티의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이 오는 25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와 조이시티(각자 대표 박영호, 조성원)는 금일(16일)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출시 일정 및 향후 계획을 밝혔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은 조이시티가 창세기전 IP를 활용해 만든 모바일 게임으로, 임진록, 거상, 영웅의 군단 등 다양한 게임을 성공시킨 스타 개발자 김태곤 사단이 개발을 맡아 사전예약 시작 6일만에 100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이날 발표에 따르면 워낙 팬층이 두터운 게임인 만큼 80여명의 개성적인 영웅들과 1편, 2편을 중심으로 한 깊이 있는 스토리 등 창세기전 IP의 특징을 최대한 살리는데 주력했으며, 다양한 이용자들의 경쟁과 협동 콘텐츠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RPG와 전략 게임의 장점을 융합시킨 복합장르 게임으로 만들었다. 원작에도 등장하는 비공정과 마장기를 타고 안타리아 대륙을 돌아다니면서 턴제 RPG 스타일의 전투를 통해 캐릭터를 육성하게 되며, 일정 수준 이상 성장하면 다른 이용자들과 길드를 구성해 대규모 전투를 즐길 수 있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원작이 워낙 오래된 게임이다보니 이용자들마다 기억하고 있는 창세기전의 모습이 굉장히 다르다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이용자들이 개발자들과 똑같은 툴을 활용해 등장 인물, 대사, 카메라 각도 등 직접 스토리를 만들 수 있는 커스텀 스토리 모드를 지원하며, 경제 게임 전문가로 유명한 김태곤 사단 답게 길드를 주식회사처럼 운영하는 주식 시스템도 제공한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커스텀 스토리 기능은 별도의 보상은 없지만 평점 시스템을 통해 창작자들의 명예욕을 충족시켜줄 계획이며, 주식 시스템은 길드를 주식회사 개념으로 취급해, 주주 배당, 주식 거래, 상장 등 현실의 주식 거래와 똑같은 요소를 모두 지원할 계획이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또한, 정식 출시 이후에는 전략 요소를 더욱 부각시켜주는 다양한 길드 기반 콘텐츠를 준비 중이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다양한 전략을 시험할 수 있는 길드 카슈미르 대회, 길드원과 협력해서 즐기는 유적 쟁탈전, 다른 이용자들과의 경쟁을 부담스러워 하는 이들을 위한 NPC길드와의 전쟁 등을 준비 중이며, 다른 서버 이용자들과 경쟁할 수 있는 특별한 전장인 폭풍도도 준비 중이다.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김태곤 상무는 "한국을 제외한 해외에서 소프트런칭을 진행 중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한국 이용자가 테스트에 참여해 열성적으로 피드백을 해주고 있어 창세기전 IP의 무게감을 다시 한번 느끼고 있다"며, "많은 이용자들에게 첫사랑과 같은 게임인 만큼, 3년여동안 100여명의 개발진들이 열심히 만들었다. 한국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려고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퍼블리싱을 맡은 카카오게임즈의 이시우 본부장의 발표에 따르면 사전예약 6일만에 100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팬층이 두터운 게임인 만큼, 마케팅 전략도 다수의 이용자 확보를 노리는 일반적인 대규모 마케팅 보다는 원작 팬과 새로운 이용자 층을 모두 공략하는 조심스러운 전략을 택했다.

원작의 추억을 되살려주는 다양한 정보 제공 등을 통해 원작을 기억하는 이들에게는 추억을 되살려주고, 원작을 모르는 이들에게는 복잡한 세계관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국내팬들에게 안주하는 것에 안주하는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국내 뿐만 아니라 전세계 이용자들과 다양한 전략을 겨룰 수 있는 글로벌 게임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카카오게임즈의 조계현 대표는 "창세기전 IP로 게임을 만든다고 처음 들었을 때는 그냥 RPG를 만드는 줄 알았는데, 창세기전의 특성을 잘 살린 굉장히 새로운 게임이 나와 기대가 크다. 이용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조이시티의 조성원 대표는 "한국 게임사에서 엄청난 의미를 가진 IP이기 때문에 많은 의견을 귀담아 들으면서 굉장히 신중하게 개발했다. 콘텐츠, 서비스 등 모든 부분에서 큰 족적을 남길 수 있는 그런 게임이 되도록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창세기전 김태곤 조이시티 카카오게임즈 창세기전안타리아의전쟁 창세기전모바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