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이게 한국 게임이었어? 독특한 그래픽으로 시선 끄는 글로벌 화제작들

김남규

요즘은 글로벌 시대인 만큼 게임만 가지고는 어느 나라 개발사에서 만들었는지는 바로 파악하기 힘들지만, 그래픽을 보면 어느 문화권인지는 대충 파악할 수 있다.

게임 시스템은 굉장히 다양하게 만들 수 있지만, 게임의 첫인상을 좌우하는 그래픽은 가장 성공가능성이 주력 시장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형태를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용자들 사이에서 우스개 소리로 모바일 마켓 아이콘에서 입 벌리고 있는 근육질 남성이 있으면 서구권 개발사에서 선보인 게임이고, 미소녀 캐릭터가 나온 게임은 아시아권, 특히 한국 개발사에서 선보인 게임이라는 얘기가 있는데, 실제로 파악해보면 거의 들어맞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요즘 들어 국내 시장보다는 아예 해외 시장을 겨냥하고 출시되는 게임들이 늘어나면서 이 공식이 점차 깨지는 느낌이다. 요즘에 글로벌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국산 게임들을 보면, 마블 퓨처 파이트 같은 해외 IP를 사용한 게임이 아니더라도, 국산 게임인지 인식하기 힘들 정도로 파격적인 그래픽으로 등장하는 게임들이 늘어나고 있다.

아이들상상공장이 만든 인디 게임 어비스리움은 수족관에서 물고기를 키우는 게임으로, 한국에서 만들어진 게임이라는 것을 알기 힘들 정도로 몽환적인 그래픽과 힐링이 되는 따뜻한 게임 플레이를 인정받아, 전세계적으로 35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2016년에 구글 인디게임 페스티벌에서 TOP3 수상했으며, 출시된지 1년이 지난 2017년에도 애플 앱스토어 인기 무료 게임 차트에 오를 정도로 꾸준한 인기를 얻었다. 그 덕분에 댓게임컴퍼니의 저니와 어스투게임즈의 모뉴먼트 밸리 등과 함께 대표적인 힐링 게임으로 거론되고 있다. 어비스리움을 만든 아이들상상공장은 어비스리움의 성공을 바탕으로 플레로게임즈에 인수됐으며, 현재는 어비스리움의 스위치 버전을 준비 중이다.

어비스리움

이런 분위기 변화는 인디 게임사에서만 있는 것은 아니다. 라타타스튜디오가 개발하고 네시삼십삼분과 라타타스튜디오가 공동 서비스하는 매드로켓 : 포그 오브 워는 한국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아예 북미, 유럽 개발사에서 만든 듯한 분위기를 풍긴다.

그 흔한 미소녀 하나 보이지 않으며, 과장된 애니메이션 풍의 캐릭터들이 대부분이라, 서양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느낌도 풍긴다. 클래시오브클랜이 차지하고 있는 전략+SNG 시장에 도전하는 게임인 만큼, 철저히 서구권 이용자들의 취향을 맞춰 만든 느낌이다.

매드로켓

국내에서는 아직 출시전이라 많이 알려져 있지 않지만, 올해 초 소프트런칭을 진행한 해외에서는, 전장 안개 덕분에 전략성이 강화된 클래시오브클랜이라고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오랜 개발 기간에도 불구하고 아직 출시되지 않아 인디 게임계에서 환상의 게임으로 불리고 있는 아미 앤 스트레테지 : 십자군도 출시만 된다면 엄청난 화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파이드 파이퍼스 엔터테인먼트가 개발 중인 이 게임은, 십자군을 배경으로 한 턴제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카드 형태로 만들어진 개성적인 캐릭터들과 독특한 컨셉의 전투 덕분에 텀블벅 최초 공개 때부터 엄청난 화제가 됐다.

적은 인원으로 개발 중이기 때문에 지난 2014년에 스팀 그린라이트에 통과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출시가 미뤄져 개발이 무산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올해 네오위즈에 합류하면서 개발 환경이 개선돼 곧 좋은 소식이 들릴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아미 앤 스트레테지 : 십자군

: 어비스리움 매드로켓 매드로켓포그오브워 아미앤스트레테지십자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