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 2018] A3:스틸얼라이브, "극한 경쟁의 육식 게임"

조광민

"A3:STILL ALIVE는 육식 게임입니다. 도전하는 것을 좋아하고 극한 경쟁을 즐기는 게이머 여러분이 좋아할 것이라 봅니다"

A3:스틸얼라이브 인터뷰

이는 지스타 2018이 진행 중인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넷마블의 신작 게임 'A3:STILL ALIVE(A3:스틸얼라이브)'의 현장 인터뷰에서 개발사 이데아게임즈의 권민관 대표가 꺼낸 말이다. 현장 인터뷰에는 홍광민 개발총괄도 함께했다.

'A3:스틸얼라이브'는 권 대표의 이야기처럼 극한 경쟁을 추구한다. 게임의 큰 특징 중 하나도 30인 배틀로얄이다. 30인 배틀로얄은 게임에 준비된 5종의 클래스와 상관 없이 준비된 무기를 선택해, 즐기는 공평한 승부의 세계다. 총 4개의 섹터가 준비됐으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섹터가 제한되며 생존 경쟁을 펼치는 방식이다.

실제 지스타 2018 현장에선 좋은 평가 속에 시연이 이뤄지고 있으며, 권민관 대표도 "게임을 처음만들 때 재미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지스타에서 공개하고 난 후 많은 게이머들이 재미있다고 해줘서 용기를 갖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게임 내에서도 배틀로얄의 비중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40%라고 한다. 용병 등 게임 내 주요 콘텐츠를 즐기길 위해서는 즐겨야 하는 콘텐츠 중 하나이며, 배틀로얄의 특성을 살려 게임에 적용했다.

A3:스틸얼라이브

게임의 전체적인 특성에도 배틀로얄의 향기가 난다. 동일 시간대 서버의 모든 NPC와 이용자들이 광폭화되는 '암흑출몰'도 배틀로얄의 개념이 가미되어 있다. 다만 배틀로얄 모드와 달리 레벨이나 장비 등이 차이가 일부 날 수는 있다.

게임의 이름에도 배틀로얄의 의지가 들어갔다. 단순히 'A3 M'이나 'A3 배틀로얄', 'A3서바이벌' 등이 되지 않도록 고민했고, 사내 개발진이 붙이고 다니는 스티커에서 영감을 얻어 '스틸얼라이브'라는 이름을 선택했다고 한다. 배틀로얄을 중시한 게임의 특색을 잘 반영한 이름으로 판단했다고 한다.

아울러 'A3:스틸얼라이브'는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으며, 현재 개발 완성도는 80%정도 라고 한다. 홍광민 개발 총괄에 따르면 이번 지스타에서 보여주지 못한 MMORPG 장르의 재미와 콘텐츠는 내년에 개최 예정인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 지스타 지스타2018 A3:스틸얼라이브 A3:STILLALIVE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