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리뷰] 원작 캐릭터들이 살아 숨쉰다. 게임으로 등장한 외모지상주의

김남규

학생들이 많이 보는 인기 웹툰은 게임업계에서 봤을 때 매우 매력적인 IP다. 개성 있는 캐릭터와 짜임새 있는 스토리가 게임 소재로 잘 어울리며, 대상 타겟층도 동일하다. 하지만, 현재 모바일 게임 시장을 보면 웹툰 IP의 위력이 생각처럼 크지 않은 편이다. 큰 성공을 거둔 갓오브하이스쿨 이후로 마음의 소리, 노블레스 등 꾸준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지만, 과거 많은 인기를 끈 PC MMORPG IP 게임들이 시장을 장악하면서, 웹툰 IP 소재 게임들은 원작의 명성에 어울리는 성적을 거둔 경우를 찾기 힘들다.

이런 상황에서 오랜만에 갓오브하이스쿨 만큼이나 강력한 웹툰 IP가 모바일 게임으로 등장했다. 게다가 개발사도 갓오브하이스쿨을 성공시키며 웹툰 IP 열풍을 몰고 온 와이디온라인. 박태준 작가의 인기 웹툰을 와이디온라인이 모바일 게임으로 옮긴 외모지상주의다.

외모지상주의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원작의 특성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갓오브하이스쿨을 수집형RPG로 만들었던 와이디온라인은 이번에는 원작 캐릭터들의 화려한 액션을 강조하는 횡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만들었다. 물론, 성장과 수집의 재미를 더하기 위해 RPG 개념을 더했으며, 3인이 한번에 전투에 참여하는 방식을 선택해 여러 캐릭터를 수집해야 하는 이유를 부여했다.

외모지상주의

아무리 인기 웹툰이라고 하지만, 지금까지 등장했던 모바일 횡스크롤 액션 게임들은 그리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기 때문에 관심이 덜 갈 수도 있지만, 외모지상주의는 장르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다양한 장치를 마련했다. 단순한 횡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보이지 않기 위해 원작이 가진 매력을 극대화시킨 것이다.

외모지상주의

게임 외모지상주의는 잠이 들면 다른 몸으로 변화하는 박형석의 이야기를 다룬 원작의 스토리를 똑같이 게임으로 옮겼다. 원작의 주요 장면을 컷신으로 만들어 마치 웹툰을 읽고 있는 듯한 느낌을 전달하며, 주요 대결 장면을 스테이지로 만들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이야기에 빠져 든다. 이미 외모지상주의를 봤던 이들이라면 원작을 다시 정주행을 하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액션도 원작 캐릭터들의 매력을 부각시키는 방향을 선택했다. 박형석’, ‘바스코’, ‘홍재열’, ‘이진성’, ‘박하늘’, ‘이태성’, ‘진호빈’ 등 각 캐릭터들의 전투 액션은 원작에서 표현된 캐릭터들의 성격에 맞춰 표현됐으며, 특히 전투를 통해 게이지가 쌓이면 사용할 수 있는 필살기는 멋진 컷신을 통해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극대화시키고 있다. 또한, 3개의 캐릭터를 아이콘 터치만으로 변경하면서 조작할 수 있으며, 조작이 서툰 사람들은 자동 전투 기능으로 편하게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외모지상주의

횡스크롤 액션 장르에 자동 전투가 들어갔으니 극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을텐데, 직접 조작하는 것만큼 효율적으로 설계해두지는 않았기 때문에, 처음 도전하는 곳은 직접 하고, 레벨업 및 아이템 수급을 위해 이미 클리어한 곳을 반복할 때 자동 전투를 활용하라는 느낌이다. 특히 맵이 2층으로 구성되어 있어, 바닥에 불을 지르거나, 바이크 공격이 있을 때는 윗층으로 피하면서 싸워야 하기 때문에, 무작정 적을 향해 전진만 하는 자동사냥은 수동 전투보다 불리할 수 밖에 없다.

외모지상주의

외모지상주의

메인 스토리 외에 즐길 수 있는 부가 콘텐츠도 다양하게 준비했다. 잘 생긴 박형석이 전투를 하는 동안 본체 박형석이 아르바이트를 해서 게임머니를 수급하는 개념도 있고, 인기 BJ 유이가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호위 미션, 불법 또또 관련 미션 등 원작에서 인기있었던 에피소드를 재현한 다양한 미션들을 즐길 수 있다.

외모지상주의

이 게임의 성장 구조는 캐릭터 레벨과 스킬 레벨 뿐만 아니라, 캐릭터와 장비의 별등급, 캐릭터 능력치를 올리는 티어 등급, 일종의 룬 개념인 행운의 돌 등 굉장히 다양한 구조로 설계되어 있는데, 이런 부가 콘텐츠를 통해 필요한 재료들을 수급하는 형태다. 다양한 성장 구조는 과도한 뽑기로 연결되기 마련인데, 스토리 진행만 해도 중요 캐릭터를 대부분 획득할 수 있기 때문에, 모바일 MMORPG처럼 엄청난 과금을 하지 않아도 즐기는데 지장이 없다.

외모지상주의

다만, 웹툰 IP 게임인 만큼 원작의 인기에 굉장히 많이 의존하고 있다보니, 원작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매력이 다소 부족한 편이다. 원작의 매력을 잘 살린 것은 분명한 사실이나, 횡스크롤 액션RPG라는 장르 자체가 모바일에서는 다소 애매한 장르이기 때문이다. 특히, 자동 사냥을 지원하는 횡스크롤 액션이라는 점은 직접 조작을 좋아하는 액션 게임 마니아도, 다양한 콘텐츠를 원하는 RPG 마니아에게도 어정쩡한 느낌을 준다.

외모지상주의

또한, 다양한 성장 구조는 같은 캐릭터라고 하더라도 이용자들이 얼마나 노력했는지에 따라 성장치가 달라진다는 긍정적인 효과도 있지만, 너무 복잡해보여서 초반부터 포기하게 만들기 쉽다는 단점이 될 수도 있다. 처음부터 모든 성장 시스템을 공개하지 말고, 일정 등급에 도달할 때마다 하나씩 추가되는 형태로 만드는 것이 더 낫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외모지상주의

결론적으로 외모지상주의는 웹툰 팬들을 노린다는 기본 컨셉에 매우 충실한 게임이다. 장르적 특성상 외모지상주의를 잘 모르는 이들은 첫인상에서 호감을 주기 힘들겠지만, 원작 팬이라면 자신이 좋아하는 캐릭터를 차근차근 성장시키는 재미로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 와이디온라인 외모지상주의 카카오게임즈 웹툰게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