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동아 기자들이 뽑은 2018년 최고의 게임

조영준

2018년 무술년이 가고 2019년 기해년이 다가오고 있다. 올해 역시 게임시장에는 다양한 게임이 출시되며 게이머들을 울고 웃기고 또 아쉬움을 남겼다. 그리고 게임동아 기자들 역시 객관적인 사실을 전달하기에 앞서 한 명의 게이머로서 GOTY(올해의 게임) 수상작이나 남들이 '갓겜'이라고 부르는 게임이 아닌 본인이 최고로 재미있게 즐긴 게임이 존재하는 것이 사실.

이에 2018년 마지막 날인 오늘. 각기 다른 취향을 지닌 게임 동아 기자들이 기자의 입장이 아닌 한 명의 게이머 입장에서 사심이 가득 담긴 올해 최고의 게임을 하나씩 선정해보았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 정동범 기자의 Pick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게임동아의 정신적 지주, 게임동아의 박항서 감독, 게임동아의 빅뱅과 라그나로크 급의 영향력을 지닌 정동범 편집국장은 2018년 최고의 게임으로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을 꼽았다. 지금은 웹게임의 전설이 된 전략 시뮬레이션게임 '부족전쟁' 이전부터 전략 장르를 그 어떤 장르의 게임보다 즐겨하는 정동범 편집국장은 김태곤 사단과 창세기전의 만남으로 화제가 된 이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에 대해 전략 게임의 새로운 가능성이 보였다는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전작인 '캐리비안의 해적'으로 해외에서 큰 성공을 거둔 만큼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역시 글로벌 시장 진출시 큰 성과가 기대된다는 말과 함께 아직 성장할 가능성을 지닌 게임이라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캡콤 벨트 액션 컬렉션

- 조학동 기자의 Pick <캡콤 벨트 액션 컬렉션>

게임동아의 세 명의 조씨 기자 이른바 '게임동아 조 트리오' 중 맏형을 담당하는 조학동 기자는 레트로 게임장터 등 레트로 업계의 굵직한 일을 진행하는 것은 물론, 2년째 레트로 게임 전문 포스팅인 '꿀딴지곰 겜덕연구소'를 매주 연재하고 있는 레트로 게임의 거물 답게 2018년 최고의 게임으로 '캡콤 밸트 액션 컬렉션'을 꼽았다.

'버추어파이터'와 '파이팅 바이퍼즈' 등이 수록되어 있는 세가의 '저지 아이즈: 사신의 유언'과 많이 갈등했다고 말한 그는 수많은 최신 게임들을 두고 이 게임을 선택한 이유는, 전세계 게임업계에 흐르는 강력한 복고 바람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패미콤 미니', '슈퍼패미콤 미니', '네오지오 미니' 등 80년대와 90년대 게임기들이 복각되어 인기를 누리고 있고, 그외에도 왕년에 이름을 날렸던 레트로 게임들이 스마트폰과 콘솔 등의 플랫폼을 넘어 거침없이 시장을 넓혀가고 있는 현상이 심상치 않으며, 이런 기류는 내년에도 그대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된다고 열변을 토해냈다.

여기에 또 하나 이 게임을 선택한 이유는 게임이 주는 원초적 재미라는 측면에서, 캡콤의 벨트 액션 컬렉션은 완성형이라고 할 만큼 독보적인 재미를 더해주고 있어 훨씬 화려한 신기술로 무장하고 있지만 게임의 원초적인 재미는 과거 오락실에서 즐기던 그 재미와 추억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 현재의 모바일 게임이나 콘솔 게임들과 비교해 뒤지지 않는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로스트아크

- 김남규 기자의 Pick <로스트아크>

점점 머리에 흰머리가 많아져 '기사 깎는 노인' 등으로 불리며. 게임동아에서 연륜과 노익장을 담당하고 있는 김남규 기자는 2018년 최고의 게임으로 콘텐츠 기사를 위해 만렙을 달성하는 저력을 보였던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를 꼽았다.

'갓오브워'와 마지막까지 고민한 그는 로스트아크에 대해 쿼터뷰 액션 MMORPG라는 장르적 특성 때문에 디아블로3 아류작에 머무를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지만 여러 게임들의 장점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해 완성도 높은 게임성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여기에 음모와 배신 그리고 블록버스터 영화를 보는 듯한 스토리와 어디서 본 듯 하지만 그 매력만큼은 확실한 서브 퀘스트까지 다양한 컨셉의 대륙들을 오가며 탐험하는 재미가 오랫동안 게임에서 손을 뗄 수 없게 만든다며 오랜만에 할 만한 온라인게임을 만난 기분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레드 데드 리뎀션 2

- 조광민 기자의 Pick <레드 데드 리뎀션2>

'게임동아 조 트리오'의 둘째이자 올해 큰 사건을 겪으며. 회사 내에서 '1급 보호 관심 기자'로 등극해 현재도 '롤'과 '엔터더건전' 등의 게임으로 재활치료에 매진하는 등 유난히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낸 조광민 기자는 2018년 최고의 게임으로 '레드 데드 리뎀션2'(이하 레데리2)를 꼽았다.

평소 오픈월드 게임을 그다지 즐겨하지 않지만, 리뷰 때문에 만난 '레데리2'의 재미에 푹 빠졌다는 조광민 기자는 이 게임에 대해 “락스타는 이번에도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냈다”는 한마디 평가를 내렸다. 그는 오프라인 환경에서 구현한 다양한 NPC의 살아있는 듯한 반응이 매우 인상적이었으며, 불편하다고 느낄 정도로 살린 디테일이나 자연환경 등의 그래픽도 빼놓을 수 없을 정도로 매우 우수해 상당히 놀랐다고 말했다.

여기에 갱 시점에도 불구하고 착한 쪽으로 치우치는 자유도가 조금 아쉽다며, 자신의 '혼돈 악' 성향을 드러내기도 했다. 매력이 뛰어난 게임 속 주인공인 아서 모건은 당분간 큰 여운을 남길 것 같다고 소감을 남겼다.

필라스오브이터니티2

- 조영준 기자의 Pick <필라스 오브 이터니티2: 데드파이어>

'게임동아 조 트리오'의 막내이자 올해 건강검진에서 나이에 맞지 않게 '피에 스윗함이 흐른다'는 엄청난 결과를 통보받아 광민 기자와 요주의 인물이 되어 버린 조영준 기자는 2018년 올해의 게임으로 '필라스 오브 이터니티2: 데드 파이어'(이하 '필라스오브이터니티2')를 꼽았다.

평소 서양식 RPG를 매우 즐겨해 전편도 즐겁게 플레이했다는 조영준 기자는 '필라스오브이터니티2' 역시 현재 서양 RPG가 가야할 길을 명확히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음모와 배신 그리고 커다란 해양 곳곳에 숨겨져 있는 모험에 이르기까지 전작에 비해 훨씬 거대해진 볼륨과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메인 스토리와 더불어 게이머의 선택에 따라 스토리가 변화하는 폭이 엄청나고, 캐릭터가 죽고 사는 등 엄청난 자유도를 지닌 것도 매력 포인트라 설명했다.

비록 본인이 선택할 때 마다 언제나 최악의 결과를 초래하거나 캐릭터들이 죽어나가는 등 그렇게 서양 RPG를 오래 했음에도 여전히 '똥손'임을 보여줬지만, 본인은 너무나 게임을 즐겁게 즐겼다는 조 기자는 “2019년 최고의 게임은 무조건 '삼국지 토탈워'가 될 것이고, 샤잠이 DC 영화를 반석위에 세울 것”이라며 2019년 새해를 예측하기도 했다.

: 창세기전 게임동아 로스트아크 레드데드리뎀션 안타리아의전쟁 필라스오브이터니티2 기자 캡콤밸트액션콜렉션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