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원이멀스, 좀 더 편안한 VR을 위한 기술 특허 4종 출원

김남규

VR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와이제이엠게임즈의 관계사 원이멀스(공동대표이사 민용재, 임종균)는 자사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해 VR 개발과 관련된 4종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금일(7일) 밝혔다.

먼저, VR 대중화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멀미 증상을 완화하는 특허 기술이다. VR 멀미는 HMD로 보여지는 화면과 사용자의 감각이 불일치하면서 발생하는 현상으로, 대형 VR 기기 업체들도 다양한 해결 방안을 연구중이다.

원이멀스는 VR 공간에 출력된 화면을 카메라 이동과 함께 화소별로 후처리 하는 방법을 통해 부드럽고 현실적인 움직임을 구현해 이용자들의 멀미 현상을 완화시켰다.

‘잡기 모션’을 활용한 ‘VR 로코모션 통합 제어 시스템’은 사용자의 움직임을 정교하게 인식할 수 있게 하는 특허다. 모션 컨트롤러를 움직여 이동을 구현하는 기존 기술에 더해 ‘잡기’ 모션을 추가했다. 그로 인해 수평뿐만 아니라 수직적인 움직임까지 체험할 수 있게 되며, 빠른 가속과 방향 전환, 등반과 점프까지 모든 동작 변화를 VR 화면에 생동감 있게 재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VR 환경에서 한글을 입력할 수 있는 시스템은 게임 내에서 사용자가 모션으로 글씨를 입력하면 조합된 획들을 인공지능으로 인식해 다음에 입력될 획을 빠르고 정확하게 기록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기술이다.

아울러 자사의 VR 가상공간 플랫폼(가칭 ‘마이타운 스페이스’)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와 관련하여 새로운 특허도 출원했다.

새로운 UI는 기존의 VR플랫폼에서 사용하던 터치나 클릭, 드래그 등의 평면적인 조작에서 벗어나, 광활한 가상 세계 속에서 직접 아이콘과 사물을 잡아당기거나 던지고 선택해 설명을 보거나 직접 실행할 수 있는 통합 환경을 제공한다.

임종균 원이멀스 공동대표는 “이번 특허는 실제 사업장을 운영하고 전용 플랫폼 ‘VR탱고’와 15개 이상의 VR게임을 서비스하면서 느낀 어려움을 개선하는 원이멀스만의 독자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이용자들이 가상공간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원이멀스

: vr 원이멀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