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닌텐도 라보 수업 재밌어요" 청량초 4학년 학생들이 신난 이유

조학동

"저는 이 수업이 제일 좋아요. 친구들이랑 함께 만드는 것도 즐겁고, 만들어진 라보로 낚시를 하거나 피아노를 치는 것도 재밌어요."

지난 24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초등학교 4학년 3반 교실은 활기가 넘쳤다. 아이들이 기다리던 '닌텐도 라보' (Nintendo Labo) 체험 수업이 있었기 때문이다.

닌텐도 라보 행사

닌텐도 라보 청량초등학교

닌텐도 라보는 닌텐도의 게임기 '스위치'를 기반으로 하여 골판지 키트를 조립해 그동안 없었던 컨트롤러를 직접 만드는, 새로운 방식의 놀이기구다. 직접 골판지를 잘라 컨트롤러를 만들면서 원리를 이해하고, 완성된 다음에는 그 컨트롤러를 활용해 게임으로 체험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아이들에게 교육적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체험수업은 초등학생에게 필수적으로 교육해야하는 '메이킹' 수업의 일환으로, 김원유 선생님의 지도 아래 20여 명의 4학년 아이들이 수업을 받았다.

수업이 시작되자 아이들은 각자 3~4명씩 조를 이루어 책상에 나누어 앉았고, 각 조에 하나씩 닌텐도 '스위치'와 라보 키트를 배정받았다.

닌텐도 라보 청량초등학교닌텐도 라보 청량초등학교

선생님으로부터 간단한 주의사항을 들은 아이들은 닌텐도 스위치를 켜서 라보 컨트롤러의 조립법을 익히기 시작했고, 곧바로 서로 협력해서 라보 키트를 조립하기 시작했다.

이번 시간에 만드는 컨트롤러는 '피아노' 컨트롤러로, 라보 키트 중에서는 가장 난이도가 높은 키트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아이들은 능숙하게 조립을 하기 시작했다. 한 아이가 도면을 확인하면 한 아이가 다른 부분을 조립하고, 또 다른 아이가 다음 순서를 파악해서 안내해주는 등 서로 협력하는 모습이 돋보였다.

닌텐도 라보 청량초등학교

김원유 교사는 "골판지를 활용해서 컨트롤러를 만드는 라보 홍보 영상을 보고 메이킹 수업에 적용하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구조가 복잡하지 않고 아이들이 즐거워해서 수업 능률이 좋다."고 설명했다.

김 교사는 또 "선생님들이 처음 메이킹 교육을 담당하게 되면 고민이 많으실텐데, 닌텐도 라보는 아이들이 함께 만들면서 의사소통도 할 수 있고 또 커리큘럼도 잘 꾸며져 있어서 선생님들께 교육 교재로 권할만하다. 3D프린터 같은 것들 보다 훨씬 낫다."라고 덧붙였다.

닌텐도 라보 청량초등학교

2시간 동안 수업 시간, 학생들은 저마다 자신이 만든 피아노 컨트롤러를 이용해 피아노를 체험하는데 여념이 없었다. 조립 이후에 자신들이 만든 기기를 체감하고 활용까지 하는 방식이 메이킹 수업에 딱 맞아 보였다.

청량초등학교 4학년3반 장태수 학생과 김민석 학생은 "피아노 만드는 것도 재미있었고, 직접 게임처럼 피아노를 치니 더 재밌었어요."라며 "이 수업을 좋아하고 기다리는 친구들도 은근히 많아요."라고 수업에 대한 소감을 말했다.

: 닌텐도 라보 청량초등학교 4학년 3반 수업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