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LCK 서머 결승 미디어 데이 “스프링의 복수 이룰 것 vs 우리는 우승만 바라본다”

조영준

라이엇게임즈는 금일(27일) 서울 LOL 파크에서 오는 31일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리는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결승전에 앞선 미디어 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결승전에서 맞붙을 그리핀과 SK 텔레콤 T1(이하 SKT)의 선수들 및 코치진이 참여해 마지막 혈투에 앞서 자신들의 각오를 밝혔다.

2019 LCK 서머 결승 미디어데이

그리핀은 지난 2018 LCK 서머에 처음으로 진출, 승격 첫 스플릿에서 준결승까지 차지하는 저력을 보여준 것에 이어 2019 LCK 서머 시즌 준우승 및 서머시즌에서도 1위의 성적으로 결승에 진출한 정규 시즌의 강자다.

이에 맞서는 SK텔레콤 T1은 지금까지 LCK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세운 명실 공히 LCK 최고의 명문 팀이다. 특히, 이번 서머 시즌의 경우 전반기에 부진했지만, 후반기 엄청난 연승을 이어가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으며, 아프리카, 샌드박스, 담원 등 쟁쟁한 팀들을 모두 제압하며, 결승전에 진출해 8회 우승을 노리고 있는 상황.

여기에 이미 그리핀과 SKT의 결승 순위에 따라 모든 LOL 프로 팀들의 꿈의 무대 '2019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의 진출팀이 갈리는 것도 이번 '2019 LCK 서머' 결승전의 흥미를 돋우고 있다.

결승전에 나선 양팀 감독의 포부도 들을 수 있었다. 그리핀의 김대호 감독은 “SKT가 파죽지세로 결승에 올라와서 긴장되면서도 설렘이 있다. 지난 시즌도 SKT와 결승전을 치뤘는데, 이번에는 그때보다 더 재미있게 할 각오가 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SKT의 김정균 감독은 “이길 생각 밖에 없다. 결승도 결승이지만, 롤드컵도 남아 있어 좋은 경기력 보여 줄 것이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2019 LCK 서머 결승 미디어데이

각 팀의 대표로 나선 선수들의 각오도 남달랐다. 그리핀의 서포터 리헨즈(손시우 선수)는 “지난 시즌 결승전에 당한 3:0의 스코어를 그대로 돌려줄 것”이라고 말했으며, 탑라이너 소드(최성원 선수)는 “힘들고 어렵게 결승 진출할 만큼 준비 잘해서 꼭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SKT의 미드라이너 페이커(이상혁 선수) 역시 "힘들게 결승에 올라왔다. 서머 시즌 마지막 경기인 결승에서 좋은 결과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고, 탑라이너 칸(김동하 선수)는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저력 있는 팀이란 것을 보여줬다. 이번 서머 결승에서도 우승해서 또 한번의 커리어를 쌓고 싶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여름의 왕좌의 자리를 놓고 그리핀과 SKT가 격돌하는 2019 LCK 서머 결승전은 오는 21일 오후 4시 고려대 화정 체육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 결승 SKT LOL 롤챔스 서머 LCK 그리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