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모바일과 PC, 게임 성능의 경계가 무너진다

조학동

"4K UHD급의 풀3D 그래픽, 3D MMORPG 충돌 처리 기술, 심리스 로딩(Seamless Loading), 최대 1천대 1천명의 실시간 전투, 그리고 원 채널 오픈 월드..."

지난 9월5일,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가 진행한 '리니지2M'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발표된 '리니지2M'의 최종 스펙이다. 엔씨(NC)는 당시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근 2-3년간은 타 게임사들이 기술적으로 쫓아오지 못할 것"이라고 단언할만큼 '리니지2M'의 기술적 우위를 자신했다.

리니지2M

이처럼 언뜻 봐도 모바일 환경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아니 PC 사양에서도 구현하기 힘든 고차원적인 게임 제작기술이 모바일로 적용되거나 혹은 적용될 준비를 하고 있다. 모바일과 PC의 게임 성능의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올만큼 모바일 게임 분야의 발전이 눈부시다.

일례로 전용 PC게임이라고 해도 믿을만큼의 차원이 다른 모바일 게임 스펙을 발표한 '리니지2M'은 사전 예약 5일 만에 3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2019년 최대어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이 사전예약 속도는 역대 게임들 중에서도 가장 빠른 수준이다.

리니지2m 300만

'리니지2'에 대한 향수에 끌리는 게이머들도 있지만, 이처럼 '리니지2M'이 주목받는 이유에 최초로 적용된 엔씨(NC)의 모바일게임 기술력도 한몫 했다는 평가가 이어진다.

1만 명 이상의 게이머가 한 공간에서 플레이를 하고, 1천대 1천의 전투가 가능할 것이라는 발표는 소위 기존의 모바일 게임에서 볼 수 없는 '차원이 다른 공성전'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작용시키고 있다. 여기에 3100만 평 규모의 로딩이 없는 원 채널 오픈 월드와 충돌처리 기술도 모바일 게임의 한계를 초월했다는 평가와 함께 모바일 게임에서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관계자는 "'리니지2M'은 '언리얼 장인'의 면모를 보여준 작품."이라면서, "오래전부터 언리얼 엔진을 이용해 온 엔씨소프트에서 개발하는 작품이라 에픽게임즈에서도 큰 관심을 갖고 있었는데, 정말 놀랄 정도로 우리 예상을 뛰어넘는 작품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렇게 '리니지2M'이 압도적인 형태로 모바일 게임의 미래를 제시하는 가운데, 엔씨(NC) 외에도 PC와 모바일의 경계를 허무는 시도가 몇몇 게임 개발사에서 진행되고 있다.

트라하 전투 화면

한 달 만에 350만 명의 사전예약자를 달성했던 넥슨의 '트라하'는 '그래픽에 있어서 만큼은 타협하지 않는다'는 철칙 아래 PC와 모바일의 경계를 극복하려 했던 대표적인 게임으로 지목된다.

설치 용량만 5기가바이트(GB)에 달하고 여의도 면적 16배에 달하는 광활한 공간적 배경의 구현, 100대 100 규모의 전투 콘텐츠인 ‘영지전’을 구현하는 등 '트라하'는 '리니지2M' 이전에는 기존의 모바일 게임에 대한 한계를 극복한 대표적인 게임으로 손꼽혀왔다.

검은사막 모바일 신규 클래스 란

또한 '검은사막 모바일'로 자체 게임개발 엔진의 기술력을 널리 알린 펄어비스도 자체 그래픽 엔진을 더욱 부각시키면서 플랫폼의 한계를 더욱 극복해나가겠다는 포부다.

펄어비스는 현재 ‘프로젝트K’, ‘프로젝트V’, ‘프로젝트CD’ 그리고 ‘섀도우 아레나’ 등 4 종의 신작을 개발하고 있으며, 게임의 근간이 되는 게임엔진을 더욱 갈고 닦아 그래픽 수준을 더욱 높이고 최적화 그리고 플랫폼 호환성을 강화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김 의장이 게임의 이야기 구성을 강화하려 월트디즈니컴퍼니 출신 작가도 영입한 것도 펄어비스를 더욱 강하게 할 요소로 지목된다.

이처럼 PC와 모바일 게임의 경계를 허무는 대작 게임들이 등장하는 것에 대해 업계 전문가들은 플랫폼 통합의 날이 머지 않았다고 예측하고 있다.

윤장원 동명대 디지털공학부 교수는 "엔씨(NC)가 퍼플 서비스를 통해 PC와 모바일의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고, 그라비티의 HTML5 게임인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 등 이미 시장에는 PC와 모바일을 통합한 게임들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삼성의 폴더블폰, 덱스 등 하드웨어적인 변화와 맞물려 플랫폼 통합 작업이 가속화되는 모양새다."라고 진단했다.

김정태 동양대학교 교수 또한 "스마트폰 시대에 새로운 영역 파괴가 일어나고 있다."고 운을 뗀 뒤 "게이머들이 모바일 게임의 데이터나 아이템을 PC에서도 태블릿에서도, 콘솔에서도 할 수 있게되길 원하다보니 게임사에서도 그에 맞게 대응해야 한다. 웬만큼 자본력이나 기술력이 축적되지 않고는 진입할 수 없는 시장이 되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 엔씨 모바일 PC 플랫폼 펄어비스 넥슨 검은사막 통합 리니지2M 트라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