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뉴욕 코믹콘을 장식한 한국게임..북미 덕후시장 '정조준'

조학동

북미 지역의 대표적인 서브컬처 행사 '뉴욕 코믹콘'에 한국 게임들이 출전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컴투스(대표 송병준)와 스마일게이트(의장 권혁빈)는 지난 3일(현지시각기준)부터 나흘 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9 뉴욕 코믹콘'에 참가해 세계 팬들과 함께 소통했다고 7일 발표했다.

뉴욕 코믹콘은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글로벌 대중문화 축제로 열리는 코믹콘 중 최대 규모로 펼쳐지는 행사로, 올해는 컴투스의 '서머너즈워'와 스마일게이트의 '에픽세븐'이 한국 대표 게임을 출전했다.

컴투스 뉴욕 코믹콘

먼저 컴투스는 자사의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브랜드를 알리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뵀다.

부스에서는 크로마키를 활용한 포토존을 설치해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사진을 찍고 추억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으며, 참가자 전원에게는 '서머너즈 워' 관련 선물을 얻을 수 있는 뽑기 이벤트를 진행했다.

또 애니메이션∙영화∙소설∙코믹스 등으로 폭넓게 확장하고 있는 '서머너즈 워' IP(지식재산권)와 세계관을 확인할 수 있도록 단편 애니메이션 '프랜즈 앤 라이벌'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서머너즈 워' 시연 섹션 운영 및 피규어 전시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통해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서머너즈 워' 브랜드가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했다.

컴투스 뉴욕

뒤이어 스마일게이트는 행사장 입구 바로 앞에 위치한 46평의 대규모 부스에서 관람객들을 맞이했다.

부스는 '에픽세븐'에 등장하는 다양한 소품을 이용해 재미있는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과 아트 원화 및 루나 피규어가 전시되는 전시공간, 코스프레팀의 공연이 펼쳐지는 코스프레존, 게임을 플레이 할 수 있는 시연존 등으로 꾸며졌다.

에픽세븐 epic

또 코스프레존에서는 5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테일러(Rolyatistaylor)'와 37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다니엘 드니콜라(Daniella Denicola)' 등 정상급의 코스프레어들이 활약했고, 북미 게이머들 100명과 별도의 이용자 간담회를 여는 등 적극적인 활동으로 주목받았다.

컴투스 관계자는 "샌디에이고에 이어 뉴욕까지 대중문화 성지라 불리는 코믹콘에서 '서머너즈 워' 팬들을 직접 만날 수 있어 매우 영광이었다."라며 "세계 팬들이 게임에서 대중문화 IP로 진화하고 있는 '서머너즈 워'를 만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의 소통 창구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스마일게이트 이상훈 실장 또한 "북미 최대규모의 서브컬쳐 축제인 뉴욕 코믹콘에서 에픽세븐을 북미 관람객분들께 에픽세븐을 소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뻤다."며 "국내와 북미는 물론 전세계에서 에픽세븐을 즐겨주시는 팬 여러분과 지속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뉴욕 컴투스 스마일게이트 서머너즈워 코믹콘 에픽세븐 epic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