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SWC2019] 월드결선 4강 1경기, '톰신', 3대2 접전끝에 '바우스'를 잠재우다

조학동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SWC2019'(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 월드결선 4강 1경기는 미국의 '톰신'(THOMPSIN)선수와 영국의 '바우스'(BAUS)선수의 대결로 좁혀졌다.

SWC2019

SWC2019

8강전에서 '쥬다스'의 실수가 아니었다면 질 수도 있던 '톰신'과 상대적으로 쉽게 올라온 '바우스' 선수의 대결. 기적적인 저력을 보인 '톰신'과 밴픽의 무서움을 보여준 두 선수가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많은 게이머들이 숨을 죽이며 지켜보는 모습이었다.

SWC2019

먼저 4강전 1회전은 '톰신' 선수의 침착함이 돋보이는 경기였다. '톰신' 선수는 자신의 전매특허인 공격 속도를 노린 편성보다, 빛 아크엔젤을 주축으로 모든 유닛이 해제를 가지고 있는 안정적인 조합으로 시작하면서 '바우스' 선수의 허를 찔렀다. '바우스'의 공격을 침착하게 해제로 대응하며 해설자들의 감탄을 받을만큼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SWC2019

2회전에서는 다시 '바우스' 선수의 밴픽 능력이 빛을 발했다. 다시 공격 속도를 노린 편성으로 돌아온 '톰신' 선수에 맞추어, '바우스' 선수는 기다렸다는 듯 빛 카우걸을 앞세운 편성으로 본인의 주력 요정을 포기하는 모습과 완벽한 밴픽 판단을 선보이면서 승리를 거뒀다.

SWC2019

3회전은 다시 '톰신' 선수에게 주도권이 넘어왔다. 경기 초반부터 '톰신' 선수가 '바우스' 선수의 전 유닛에게 디버프를 완벽하게 걸면서 승기를 잡았고, '바우스' 선수의 비카우걸을 잡아내면서 승리를 잡아냈다.

SWC2019

이쯤되면 기세를 잃을만도 했는데, '바우스' 선수는 역시 저력이 있었다. '톰신' 선수의 빛 페어리를 이용한 8강 주력 전략을 막아낸 '바우스' 선수는 마지막 스코어까지 승부를 몰고 가면서 4강전이 얼마나 처절한지를 말해주는 모습이었다.

SWC2019

하지만 마지막 5회전, 결국 승부의 여신은 '톰신'선수에게 미소를 지어보였다. 시작과 동시에 '바우스' 선수의 3개 유닛에게 올 디버프를 거는데 성공한 '톰신' 선수는 물야만왕을 활용해 '바우스' 선수의 불 뱀파이어를 초반에 잡아내면서 강력한 승기를 잡았다.

'바우스' 선수는 불 뱀파이어의 삭제와 함께 머리를 움켜쥐며 괴로운 표정을 지어보였고, 우승후보 '딜리전트' 선수를 꺾으며 올라온 다크호스의 행보를 4강전에서 접어야했다.

<SWC2019 4강 1경기 5판3선승>
'톰신'(THOMPSIN) 선수 3대2 승리
1회전 : 미국의 '톰신'(THOMPSIN) 승 : 패 영국의 '바우스'(BAUS)선수
2회전 : 미국의 '톰신'(THOMPSIN) 패 : 승 영국의 '바우스'(BAUS)선수
3회전 : 미국의 '톰신'(THOMPSIN) 승 : 패 영국의 '바우스'(BAUS)선수
4회전 : 미국의 '톰신'(THOMPSIN) 패 : 승 영국의 '바우스'(BAUS)선수
5회전 : 미국의 '톰신'(THOMPSIN) 승 : 패 영국의 '바우스'(BAUS)선수

: 프랑스 컴투스 서머너즈워 월드결선 SWC2019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