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PK서버 열고 극한의 경쟁 선사

조광민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넷마블네오가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에 최초 PK(Player Killing)서버 '기요틴'을 오늘(26일) 오후 3시 오픈한다고 밝혔다.

'기요틴' 서버는 전투, 혈맹 전쟁에 특화된 서버다. PK 패널티, 혈맹전쟁 시간 조절, 단 하나의 성(城)만 존재하는 등의 특징을 지니고 있어 혈맹들의 치열한 전투가 예상된다.

넷마블은 PK 특화 서버 오픈을 준비하며 특별한 혜택도 마련했다. '기요틴'에서 캐릭터를 생성하면 ▲400레벨 ▲2차 전직 완료 ▲400만 전투력 ▲각성 완료된 30강 UR 등급 무기/방어구/장신구 풀세트(특성레벨 10과 40레벨)를 제공한다. 성장 시간을 줄이고 바로 PK를 즐길 수 있다.

PK서버 내에서 PK 패널티는 기존 서버와 다른 정책으로 운영된다. PK 패널티를 받기까지 PK 수치가 훨씬 완화되고 카오 상태가 되면 공격력이 더 강해지는 버프가 주어진다

혈맹 전쟁은 대기 시간 단축, 항복 불가 시간, 전쟁 소강 시간 등이 대폭 달라진다. 특히, PK서버에 존재하는 단 하나의 성인 '오렌성'을 차지하기 위한 혈맹들의 전쟁이 한층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요틴의 '오렌성'은 공성보상과 세금이 기존 서버들과 다르며, 차지하면 '마검 자리체의 파편'의 주인이 되는 특권을 누릴 수 있다. '마검 자리체의 파편'은 오렌성을 점령한 혈맹원들만 장착할 수 있고, 고유의 버프 효과가 적용된다.

넷마블은 이번 업데이트를 기념해 PK 서버 단독 이벤트를 실시한다. PK서버에서 1레벨만 올려도 SR등급(희귀) 무기를 획득할 수 있고, 매일 도전 과제를 수행하면 기본 장착 장비와는 다른 특성 4종의 장비를 획득할 수 있다.

또한, PK 서버에서 최초로 오렌성/요새를 획득하거나, 최고레벨 달성, 클래스 별 최고 전투력 달성 등을 경험한 이용자에게는 레드 다이아(게임재화) 30,000개 등을 각각 증정하고, 기요틴 서버만의 특별한 칭호가 부여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접속만 해도 '빛나는 강화주문서 20개', '마프르의 가호 80개' 등을 증정하는 14일 출석체크 이벤트가 열린다.

리니지2 레볼루션

: 넷마블 리니지2레볼루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