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오락실에서 타오른 청춘들에게

ManBeast

게임소개
요즘이야 피씨방에 밀려서 그 자취를 찾아보기 어렵지만, 90년대 후반, 잘 봐줘서 2000년대 초반까지 동네에서 오락실을 찾는 것은 참 쉬운 일이었습니다. 80, 90년대에 학창시절을 보낸 분들이라면 오락실에 관한 추억 몇 가지 정도는 다들 있을 겁니다. (비록 그 추억이 무조건 좋은 추억이라는 보장은 없지만...)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타이토 메모리즈 2 상편'은 1979년의 스페이스 체이서부터 1996년의 버블 메모리즈에 이르기까지, 이전에 발매됐던 '타이토 메모리즈 1 상,하편'과 마찬가지로 그 시절의 오락실을 달궜던 타이토사의 게임 25종을 모아놓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입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게임의 구성 면면을 살펴본다면 아쉬움 반, 즐거움 반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타이토메모리즈 2 상편'에 수록된 게임 중에는 못해보고 지나간 게이머라면 꼭 해봐야한다고 추천할만한 게임이 다수 존재합니다. 하지만 추억이란 것은 언제나 아름답고 멋지게 포장되는 경향이 있기에 추억 속에 좋게 자리 잡은 게임이더라도 지금 와서 플레이하면 실망스러운 경우가 생기는 것도 사실이죠.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어릴때 과자 종합선물세트를 열어보면 맛있는 과자가 몇 개 있고 맛없는 과자가 우르르 들어있는 것과 비슷한 경우라고 할까요? 중화대선, 황금성, 챔피언 레슬러, 다라이어스 같은 게임들은 개인적으로 정말 재밌게 한 게임입니다만 타임 터널이나 THE 운동회 같은 게임은 이름조차 생소하네요. 아무래도 과거의 게임을 패키지로 묶어서 파는 게임들은 그 당시에 해당 게임을 즐겨보지 못한 사람들에게는 어필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게임 그 자체보다는 '추억'을 판다는 의미도 있으니까 말이죠.

게임패키지
패키지의 구성은 매우 단촐합니다. 패키지의 앞, 뒤로 수록 게임들의 사진이 주르륵 나열되어 있는 수준의 디자인이니까요. '참 게임이 많이 들어있구나.' 라는 느낌은 들지만 그 이상의 정보나 감상을 기대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매뉴얼에는 수록 게임의 소개와 조작법들이 간략하게 명시되어 있군요.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단조로운 디자인으로 구성된 패키지입니다만, 초회생산한정판 한정으로 동봉되어 있는 가이드북은 나름 만족스럽네요. 게임에 대한 당시 개발자의 코멘트가 수록되어 있어서, 게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맛볼 수 있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어떤 경우는 게임보다 이 코멘트가 더 재밌는 경우도 있습니다 -_-;

애초에 언급했던 80,90년대 오락실을 주름잡았던 게임들을 모아놓은 작품이다 보니, 저 당시의 세대가 아닌 게이머에게는 어필하기 어렵다고 보입니다. 한때 크게 유행한 추억 마케팅의 일환이라고 봐야 할까요? 게임 자체의 재미와 과거에 재밌게 즐겼던 추억이 더해지는 작품. 타이토 메모리즈 2 상편입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