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3D로 돌아온 동물원 경영 게임

레인

대작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 격돌
2004년 11월. 게이머들의 관심이 온통 하프라이프 2와 헤일로 2라는 대작 FPS 게임의 라이벌 전(플랫폼이 다르긴 하지만 같은 장르잖아요. ^^)에 쏠려 있는 지금 또 다른 대작 게임 두개가 라이벌 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 두개의 게임은 바로 롤러코스터 타이쿤 3와 주 타이쿤 2. 두 게임의 개발사가 서로 약속이라도 했는지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는 것도 모자라 똑같이 3D로 변신했으니 완전히 정!면!대!결!
롤러코스터 타이쿤3는 이미 blue sky 님의 프리뷰가 올라가 있으니 그것을 참고하시고 지금부터 주 타이쿤2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확장팩이 아니라 2편이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게임을 시작하면 화려한 동영상이...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사랑을 나누는 팬더곰 한쌍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코끼리의 박력있는 모습

이번엔 3D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이번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완전 3D로 제작됐다는 것입니다. 이미 심시티4가 완전 3D로 제작됐기 때문에 "경영 시뮬레이션에 3D라니!"라고 놀라는 것은 정말 우스운 일이겠지만 아무튼 3D로 제작됐기 때문에 대단히 큰 장점이 생겼습니다. 그것은 바로 진짜 동물원의 느낌이 든다는 것. 전작을 해보신 분은 잘 아시겠지만 전작도 흠잡을 만한 곳이 별로 없는 완성도 높은 게임이었습니다.(2편을 해보니 전작이 얼마나 잘 만들어진 게임이었는지를 다시 한번 깨닫게 됐습니다.)하지만 아무래도 2D에다 동물이 워낙 조그많게 표현되다보니 동물원이라는 느낌보다는 장난감 세상에 온 듯한 느낌이 드는 것은 어쩔수 없더군요. 하지만 이번 작품은 3D이기 때문에 확대, 축소가 자유로워서 동물들의 모습을 아주 크게 감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린의 길다란 목과 코끼리의 엄청난 크기를 게임상에서 확실하게 느낄 수 있게 됐다는 얘기죠. 그리고 게임이다보니 사자나 악어 등 실제 동물원에서는 가까이에서 볼 수 없는 동물도 바로 앞에서(눈싸움도 할 수 있습니다. ^^)바라볼 수 있으니 어떻게 보면 진짜 동물원보다 나은 점도 있습니다.(지금 이 글을 읽고 "주말에 힘들게 동물원에 안가도 되겠구나"라고 생각하시는 당신! 아무리 피곤해도 그러면 안되죠. 아이들과 이 게임을 함께 즐기고 동물원에 가서 실제 모습을 보여주는게 베스트입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탐욕스럽게 먹이를 먹는 악어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코끼리의 엄청난 엉덩이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화려한 날개를 펼친 공작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귀여운 새끼 팽귄

전작과 차원이 다른 그래픽
3D에 의한 장점 또 한가지. 뭐 말할 필요도 없겠지만 그래픽이 대단히 발전했습니다. 3D로 변하면서 관람객 시점이라는 것이 생겼기 때문에 실제 관람객이 된 것처럼 동물원을 돌아다닐 수 있게 됐는데요, 실제 이 시점으로 돌아다니다보면 정말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동물원에 있는 시설들이 실제 크기로 보이니까요. 전작에 있었는지는 잘 기억이 안나지만 아무튼 동물원을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다보면 사이버 동물원에 가장 체험을 온 듯한 느낌. 게다가 동물원에 설치된 놀이기구를 어린이들이 이용하거나 상점에서 물건을 사는 모습이 실제로 보여지니 전작의 그래픽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놀이 기구를 타는 꼬마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나도 마시고 싶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교육적인 효과가 크다.
이 게임은 교육적인 효과가 대단히 큰 작품 중에 하나입니다. 동물원을 만들어가면서 어떤 동물은 어떤 환경에서 살고 있고 어떤 먹이가 필요한지를 깨닫게 되기 때문에 어린이들이 동물에 대한 지식을 자연스럽게 습득할 수 있게 해주는데요(바로 이 점이 이 게임의 판매량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죠...), 이번 작품에서는 한 가지 모드를 더 적용시켜 교육적인 효과를 더욱 크게 했습니다.
집에서 동물을 키워보신 분은 잘 알겠지만 평소에는 귀엽지만 아무래도 상당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밥이야 잘 챙겨주면 된다지만 생물인 관계로 자연히 발생하는 그 응가는 좀... 아무튼 한마리 키우는데도 그렇게 힘이 드는데 동물원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어떻겠습니까! 이번에 추가된 모드는 동물원을 관리하느라 수고하시는 분들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동물 관리인이 되어보는 모드입니다. 간단히 말하면 게임판 '체험! 삶의 현장'이죠. 동물에게 밥과 물을 주는 것은 물론, 아플때는 주사를 놔주고 응가 처리까지... 물론 아이들도 할 수 있도록 대단히 단순하게 표현되어 있어 조금 단순하다는 느낌도 없진 않지만(스페이스 바 한번만 누르면 됩니다.-_-;)잘 닦아주면 방긋 웃는 동물들을 보면 진짜 동물 관리인이 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열심히 일하는 관리인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게이머가 직접 목욕도 시켜주고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응가도 치운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아픈 동물에게는 주사를...

간편한 인터페이스
어린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게임이니 만큼 인터페이스는 상당히 간편하고 간략하게 되어 있습니다. 동물을 선택하면 그 동물이 생활하는 환경부터, 먹이, 좋아하는 놀이기구까지 모든 것이 한 화면에 표시되기 때문에 처음해보는 사람도 쉽게 게임을 시작할 수 있죠. 뭐 저도 전작을 오래 즐긴 것은 아니기 때문에 자신할 수는 없지만 전작과 거의 비슷한 느낌입니다. 전작을 즐겼던 사람이라면 쉽게 게임을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동물을 선택하면 그 동물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알 수 있다.

크리스마스 선물로 기대되는 게임
뭐 이정도로 주타이쿤 2 프리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데모 버전을 잠깐 해본 것이기 때문에 많은 부분을 알아내지는 못했지만 잠깐 즐긴 것만으로도 이 게임이 기대할만한 가치가 있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요즘 게임들이 점점 폭력적으로 변해가고 있어서 아이들에게 게임을 선물하기도 힘든 편인데 올해 크리스마스에는 주 타이쿤 2를 선물하는게 어떨지... 주 타이쿤 마린 매니아의 한글화가 엉망으로 나와서 조금 걱정이 되기는 하지만 한글화만 제대로 된다면 롤러코스터 타이쿤 3와 함께 하반기 PC게임 시장을 따뜻하게 만들어줄 것 같습니다.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필자가 만든 동물원 전경

그림을 클릭하시면 확대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새끼 낙타가 태어났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