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축제 ‘WCG2004’ 세계를 향한 첫 발자국 내딛어

조학동

세계 최대 규모의 게임문화축제인 '제4회 월드사이버게임즈2004((공동위원장 : 정동채, 윤종용, www.worldcybergames.com, 이하 WCG2004))'가 6일 오후 6시(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청 광장 '시빅 센터 플라자'에서 개최됐다.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세계 5대 대륙을 대표하는 무용단, 올스타 인터내셔널의 뮤직&댄스 공연과 샌프란시스코 미식축구 대표팀 '49ers'의 치어리더 '골드러시'팀의 응원전으로 시작된 오프닝 행사에 이어 'WCG2004'에 참가하는 전세계 62개국 국기 및 700여명의 국가대표 선수들의 입장으로 개막식이 거행됐다.

개막식에는 WCG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 윤종용 삼성 부회장과 샌프란시스코의 게빈 뉴섬 시장, 미식 축구계의 유명 쿼터백 스티브 영과 샌프란시스코 주재 이스라엘, 브라질, 싱가폴, 독일 등 세계 각국 영사 및 유명 IT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윤 부회장은 개막식 연설에서 "WCG는 세계의 이스포츠(e-Sports)를 선두하고 있다"며 "올림픽이 전세계의 평화와 인류화합을 추구하듯 WCG 또한 디지털 시대인 21세기의 사이버 공간에서 올림픽과 같은 정신을 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WCG를 통해 전세계 젊은이들이 건전한 승부의 세계를 즐길 뿐만 아니라 언어, 문화의 장벽을 허물고 화합해야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연설 후 윤 부회장과 샌프란시스코 시장의 기념촬영과 'WCG2004' 깃발 게양식이 이어졌다.

개막식이 끝난 후에는 '더 매치즈(The Matches)'의 락 공연이 연주돼 마지막까지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번 대회는 '스타크래프트' '피파' '헤일로' 등 PC게임과 콘솔게임(Xbox) 8개 종목, 국산 PC게임 '팡야' 시범종목 1개를 포함해 총 8개 종목에 약 42만달러(한화 )의 총상금이 걸려있다.

작년 3위를 제외하고 WCG 첫 대회 이후 꾸준히 1위를 지켜왔던 한국은 올해 다시 1위 자리를 탈환한다는 계획이다.

: WCG200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