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동화풍 그래픽과 하드코어 액션의 만남, 'F2' 프리뷰

김형근

갈라랩에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신작 MMORPG 'F2'가 29일 시작되는 1차 비공개 테스트를 통해 그 실체를 처음 공개한다. 이 게임은 귀여운 그래픽으로 얼핏 보면 캐주얼 MMORPG로 보일 수 있겠지만, 무한PK, 길드 시스템, 점령지역에 대한 조세, 아이템 제작을 통한 경제 활동 등을 바탕으로 게이머 간 치열한 대결을 예상케하는 콘텐츠들이 가득한 점이 특징이다.

얼핏 보면 어울리지 않는 두 개의 특징이 공존하는 'F2'는 과연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 테스트 전 공개된 프리뷰 자료를 통해 그 세계를 미리 만나보도록 하겠다.

[자료제공: 갈라랩]

<밝고 화사한 느낌의 동화풍의 세계>
'F2'는 밝고 화사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동화풍의 3D 그래픽을 구현하고 있으며, 6등신의 캐릭터를 활용해 아기자기한 느낌을 준다. 메인 퀘스트를 수행함에 따라 전개되는 시나리오를 통해 게임에 몰입도를 부여한다.

<동화풍 분위기의 반전! 하드코어한 MMORPG>
동화풍의 그래픽과 캐릭터를 보여준다고 해서 게임도 그러하리라 하다고 생각했다면, 그 생각을 꿔야 할 것이다.

'F2'의 게임 플레이 과정을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몬스터 사냥을 통한 레벨업과, 재화를 획득하여 게임 세계에서의 패권을 잡기 위한 경쟁을 그린 게임이다.

몬스터 사냥은 단순한 편이며, 손이 어지럽게 스킬을 계속 누를 필요 없이 공격 버튼 하나로 자동으로 이루어 진다. 물론 필요하다면 강력한 스킬을 사용해 빠르게 몬스터를 사냥 할 수도 있다. 몬스터 사냥을 통해 게임 머니와, 각종 재료를 획득 할 수 있는데, 게임 내 상점NPC가 판매하는 무기/방어구 장비 아이템은 최하 등급만 제공 되기에 그 윗단계의 무기/방어구 장비를 구하기 위해서는 사냥을 통해 모은 재료로 제작해야 한다.

'F2'에서는 필드에서 조건 없이 PK를 펼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적의 공격을 주의해야 한다.PK를 통해 캐릭터가 사망하였을 경우 경험치의 손실 뿐만 아니라 본인의 성향치에 따라 보유한 아이템을 바닥에 떨어뜨릴 수도 있다.

또한 주목할 만한 'F2'의 시스템으로 공성전인 '할리덤 배틀'이 있다.
'할리덤 배틀'은 게임 내 대륙에 대한 이권을 차지하기 위해 길드간에 벌어지는 대규모 전투인데, 승리한 길드는 점령 지역 내에서의 세금 수입과 전용 던전 등의 다양한 이점을 누리게 된다.


<정령과 함께 하늘을 난다>
'F2'에서는 16레벨이 되면 퀘스트 수행을 통해 '정령'을 얻을 수 있다. 정령은 '화이트', '블랙', '레드', '블루'의 4종류의 속성으로 구분되며, 각 속성별로 갖고 있는 능력이 다르다. 정령은 각각 플라잉 정령과, 배틀 정령으로 전직하는데, 플라잉 정령은 '정령 합체'를 통하여 비행을 할 수 있으며, 배틀 정령은 전투에 도움이 되는 각종 스킬 사용에 특화되어 있다.

던전과 같은 특정지역이 아닌 필드와 마을에서는 자유롭게 정령 합체를 통해 비행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비행중인 상태에서 다른 비행중인 상대 캐릭터와의 전투를 진행할 수 있기에, 길드간의 대규모 전투 시 전략적인 플레이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음 모습이 기대되는 MMORPG 'F2'>
지금까지 'F2'의 핵심 시스템들을 살펴보았다.

이번 1차 CBT를 통해 게임의 기본 시스템을 공개한 것이기 때문에, 콘텐츠의 양이나, UI및 게임의 조작 등 편의적인 부분에서는 부족한 모습이 눈에 띄지만 이는 추후 진행될 CBT 또는 OBT를 통해 개선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하드코어한 PK, 공성전투, 정령과의 합체를 통한 비행 시스템을 보유한 게임 'F2'. 새로운 게임에 목마른 상태이거나, 자신이 하드코어 게이머라고 생각된다면 주저 없이 이번 'F2' CBT 기간에 게임을 즐겨보기를 바란다.

: 갈라랩 F2 프리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