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팀킬 증후군 탓? 인기 SNG 후속작이 실종됐다

김한준

어떤 게임 하나가 인기를 끌고난 후에는 의례히 후속작이 따라 나오기 마련이다. 이는 비디오게임이나 PC 패키지게임에서는 물론 온라인게임과 과거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도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

기존 작품을 재미있게 즐긴 이들은 후속작을 자연스럽게 기대하게 되고, 게임회사들 역시 전작에 모여들었던 관심을 후속작에서도 이어가기를 원한다. 하지만 유난히 이런 모습이 보이지 않는 장르가 있다. 바로 SNG 장르다.

최근 JCE는 룰더스카이의 후속작인 룰더주(Rule The Zoo)를 선보였다. 2013년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룰더주는 룰더스카이의 세계관을 유지한다는 점에서는 룰더스카이와 연관점이 있지만 그 이외의 점에서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이는 게임이다.

자신의 섬을 꾸미면서 타인과 소통하는 것에 중점을 둔 룰더스카이와는 달리 룰더주는 자신의 아기 동물을 육성시키는 것에 중점을 둔 게임이기 때문이다. 물론 사람과 사람이 소통을 하는 SNG 특유의 매력은 여전하기에 이 작품을 룰더스카이의 뒤를 잇는 작품으로 보는 데 무리는 없다.

하지만 JCE 역시 이 작품을 룰더스카이의 후속작이라 칭하면서도, 정작 별개의 게임으로 출시하기 보다는 룰더스카이 내의 다섯 번째 위성섬으로 룰더주를 등장시킬 계획이라 밝혔다. 후속작이라기 보다는 확장팩 개념의 게임인 셈이다.

룰더주 로고

이렇듯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성공한 SNG의 후속작을 찾아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다른 플랫폼, 다른 장르에서는 흔히 찾아볼 수 있는 인기 작품의 후속작이 왜 유난히 SNG에서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는 것일까?

일각에서는 이러한 이유를 ‘팀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팀킬’은 아군이 아군을 잡는다는 인터넷 은어로 같은 시기에 출시된 동일 브랜드의 특정 제품이 유난히 잘 팔려 다른 제품의 판매가 저조해진다거나 하는 상황에서 흔히 사용되는 말이다.

SNG는 게임의 재미도 재미지만 사람과 사람이 소통하는 것에서 큰 가치를 갖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특징이 있다. 실제로 시중에 서비스 되고 있는 SNG들을 살펴보면 파격적이라 할 수 있을 정도의 차이를 보이는 게임은 드문 편이기도 하다. 때문에 후속작이 등장해 사람들의 시선이 후속작에 몰리게 되면 전작을 향하는 게이머들의 관심이 줄어드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실제로 이러한 ‘팀킬’ 사례가 SNG 시장에서 벌어진 적이 있다. 에브리타운이 출시된 이후 전작이라 할 수 있는 에브리팜의 서비스 종료가 예고된 것이다.

에브리팜 이미지

에브리팜을 서비스 중이던 NHN 한게임은 오는 8월 말에 에브리팜의 서비스를 종료할 것이라고 최근 밝혔다. 에브리팜의 개발사인 피버스튜디오와의 계약이 만료된 데다가, 피버스튜디오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의 산하로 편입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카카오톡을 통해 ‘에브리타운 for Kakao’가 서비스되면서 에브리팜에 대한 관심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한게임은 지난 1월 말부터 에브리팜의 유료상점 서비스를 종료했으며, 스마트 한게임 홈페이지의 ‘전체 서비스게임’ 목록에서도 에브리팜을 삭제하기도 했다. 게임성이 크게 다르지 않은 두 게임이 서비스 될 경우 전작에서 이렇다 할 수익을 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SNG는 어떤 면에서는 메신져 서비스와 비슷한 모습을 갖고 있다. 이용자가 많은 메신져가 기능과는 무관하게 널리 사용되는 것처럼, SNG 역시 사용자가 사용자를 불러들이는 양상을 보이고는 한다”라며, “SNG 장르의 틀 자체가 크게 변하지 않는 이상 SNG 장르 내에서 후속작과 전작이 동시에 서비스 되는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 룰더스카이 SNG 에브리팜 에브리타운 룰더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