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글로벌 대박 조짐' 윈드러너, 일본 매출 한국 넘었다

최호경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대표 김남철, 남궁훈)의 윈드러너가 일본 시장에서 빠르게 매출 상승세를 기록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도약을 예고했다.

위메이드는 자사가 서비스 중인 국민게임 윈드러너의 일본 현지 매출이 국내 매출을 약 8% 가량 앞지르기 시작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금일(2일) 밝혔다.

지난 2월 ‘NHN Japan’의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을 통해 일본에 진출한 윈드러너는 4월 2일 일본 iOS 앱스토어 인기순위 1위를 기록, 29일 오전에는 일본 애플 앱스토어 및 구글 플레이 마켓 내 전체 게임 매출 2위에 올랐다. 일본에서 단일게임 월 매출 약 8천600만 달러(한화 약 1천억 원 추정)를 벌어들이는 퍼즐 앤 드래곤을 무섭게 추격 중이다.

이는 한번 인기 궤도에 진입한 게임들의 긴 생명력과, 강한 충성도 및 구매력을 갖춘 이용자 저변을 자랑하는 일본 시장을 윈드러너가 장악해나가고 있다는 점은, 글로벌 전초 기지로서 매우 안정적이고 중요한 거점을 확보함과 동시에 여타 해외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이 더욱 증폭된 것으로 풀이된다.

뿐만 아니라, 지난달 24일 시장조사업체 ‘뉴주’(www.newzoo.com)가 발표한 3월 전 세계 ‘탑 20 모바일 퍼블리셔: 구글플레이’ 순위에서 위메이드가 당당히 1위를 차지해, 세계 시장에 이름을 떨쳤다.

위메이드 측은 중국 내 최초 동시접속자 80만을 기록해 기네스북에 등재된 미르의 전설 시리즈와 인도네시아 1위 로스트사가, 전세계 180여 개국 서비스를 통해 터키와 중앙아시아를 장악한 '실크로드 온라인' 등의 PC 온라인게임 세계 시장의 성공에 이어서,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도 일본, 미국, 중국 등 세계에서 위메이드만의 차별화 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플레이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위메이드는 모바일 게임들의 중국 진출 초읽기에 돌입했고, 모바일 시장의 본거지 북미 시장에 대해 철저한 분석 및 전략수립을 마치고 현지 공략을 위한 다양한 파트너 쉽을 논의 중에 있어, 다국적 리딩 기업들과 경쟁에 초점을 둔 전열 구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윈드러너일본대표이미지

: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윈드러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