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파티게임즈, 코스닥가나.. 상장예비심사 청구에 '업계 주목'

조영준

파티게임즈(대표 이대형)가 금일(13일)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했다.

파티게임즈는 모바일게임을 개발 및 퍼블리싱을 맡아 '아이러브커피 for Kakao', '아이러브파스타 for Kakao', 신개념 슈팅 RPG '무한돌파삼국지 for Kakao' 등 9개의 모바일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는 중이다.

파티게임즈 로고

특히 '아이러브커피 for Kakao'의 경우 지난 2012년 8월 이후 2년 가까이 게임을 서비스하며 게임 개발력과 운영 능력을 입증했으며 후속작 '아이러브파스타 for Kakao'도 사전 예약자 16만 명을 유치하고 구글 플레이 인기 무료 1위를 차지하는 등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중견 모바일 게임 기업 중에서는 모바일게임 퍼블리싱을 가장 활발하게 하는 회사로 꼽히고 있으며 꾸준한 신규 인력 채용으로 '2013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해외 진출에 대한 비전도 독보적이다. 파티게임즈는 모바일게임 플랫폼 진출을 선언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그룹과 국내 게임사 최초로 '무한돌파삼국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여 5월 중 중국 서비스를 앞두고 있으며, 큰 문제가 없는 한 다양한 자사 게임들을 알리바바를 통해 중국에 서비스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아이러브 파스타

구조적으로 파티게임즈는 한국정보통신 자회사인 서울투자파트너스가 지난 2012년 SL인베스트먼트와 함께 17억 원을 투자하였으며, 최대주주는 23%를 보유한 이대형대표이며, 공동창업자 심정섭 이사, 임태형 이사가 각각 15%씩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해 매출액 270억 원, 영업이익 91억 원, 순이익 87억 원을 기록하였고, 주관 증권사는 우리투자증권으로 공모 예정 총액은 230억원~280억 원을 기록한 바 있다.

한편, 업계에서는 이러한 파티게임즈의 상장 여부에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 파티게임즈의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는 스마트폰 게임회사로는 국내 최초로 국내 증시 직상장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이슈가 되고 있으며, 또 많은 스마트폰 게임회사들이 줄이어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에서 본보기가 될 전망이다.

한 업계의 관계자는 "현재 파티게임즈 외에도 플린트, 4시33분, 바이코어 등 기라성 같은 게임사들이 상장 검토를 하고 있는 단계"라며 "선두에 속한 파티게임즈의 향방이 국내 모바일 게임산업 확장에 중요한 척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진단했다.

: 파티게임즈 상장 코스닥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