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이재홍 한국게임학회장 "한국 게임, 중국에 종속될 위기"

조광민

"순항하던 한국 게임산업이 규제라는 태풍에 휘말려 방향을 잃고, 중국에 종속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금일(24일) ‘대한민국 게임산업 발전전략’이라는 주제로 성남시와 성남산업진흥재단이 주최하고 한국게임학회가 주관하는 ‘제2회 대한민국 게임포럼’의 개회사를 진행한 한국게임학회장 이재홍 교수의 말이다.

2회 게임포럼 이재홍 교수

이 회장은 이날 포럼을 시작을 알리는 개회사를 진행하며 "오늘 포럼의 주제를 대한민국의 게임을 어떻게 활성화 시켜나갈 것인가로 정한 배경에는 현재 우리 게임이 큰 위기에 처해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우리 게임산업은 정말 큰 위기에 처해있고, 중국의 게임들은 우리 안방을 점령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순항하던 한국 게임산업이 규제라는 태풍에 방향을 잃고, 중국에 종속 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라며 현재 처해있는 게임산업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게임 업계 종사들이 게임포럼 등을 통해 목소리를 높여야 할 것이라고 적극적인 의사표명을 주문했다.

그는 개회사의 막바지에 "오늘 포럼의 목적은 대한민국게임에 잘못된 정책을 논의하고 문화적 게임산업을 재도약 시키는 것"이라며 "제2회 게임포럼의 화두는 ‘대한민국 게임산업의 발전전략’으로 삼았으니 이날 포럼에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게임산업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돌파구를 도모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개회사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금일 진행된 ‘제2회 대한민국 게임포럼’ 현장에서는 1 세션을 통해 ‘한국게임산업 혁신단지 조성 및 글로벌 진출 전략’이라는 주제로 상명대학교 윤형섭 교수, 전주대학교 이정현, 한호성 교수가 공동 발제를 진행하고, 한승훈 성남산업진흥재단 사업본부장이 게임 ‘게임 도시 성남, 함께 여는 미래라는 발제를 이어 진행한다.

이어 2 세션에서는 ‘게임산업 규제 상황과 업계의 대응 방향에 대한 제언’이라는 주제로 김종득 게임개발자연대 대표가 발제를 진행하며, ‘게임과 국가: 두 인공행위자에 대해여’라는 주제로 김지연 고려대 과학기술연구소 선임연구원의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 성남시 한국게임학회 이재홍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