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차이나조이 2015] 중국의 큰손 텐센트, 해외 IP로 대공습

조영준

금일(30일) 중국 상해 신 국제 박람회장에서 막을 올린 게임 전시회 '차이나조이 2015'에 출전한 텐센트는 N2관에 마련된 자사 부스를 통해 무려 8종에 이르는 체험 특화 부스를 선보여 중국 최대 게임사의 위용을 과시했다.

차이나조이 2015 텐센트 부스

특히, 일본의 유명만화 나루토와 캡콤의 인기 액션게임 몬스터헌터, 액티비전의 콜오브듀티 온라인 등 해외 유명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개발작들과 XL게임즈의 아키에이지, NC소프트의 MXM 등 국내외 유명 온라인게임을 전면에 배치하며 중국 큰 관심을 끌었다.

가장 메인에 비치된 게임은 액티비전의 명작 FPS 게임 콜오브듀티 온라인이었다. 거대한 헬기 모형과 함께 부스 전면에 나선 콜오브듀티 온라인은 소총부터 머신건과 같은 대형 화기까지 다양한 무기를 사용하는 것은 물론, 콘솔에서 그대로 옮겨온 듯한 뛰어난 그래픽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차이나이조이 2015 텐센트 부스

아울러 아이패드와 TV화면 그리고 총기 컨트롤러 등의 주변기기를 활용한 액션을 즐길 수 있는 독창적인 체험관을 선보여 이를 즐기기 위해 참가자들이 긴 줄을 형성하기도 했다.

차이나이조이 2015 텐센트 부스

이번 행사에서 전면에 내세운 한국 온라인게임들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었다. 먼저 XL게임즈의 아키에이지(중국명 상고세기)와 NC소프트의 신작 MXM이 부스 전면에 위치해 있어 한국 온라인게임에 대한 식지 않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일본의 유명 만화 나루토를 활용해 텐센트에서 직접 개발한 ‘나루토 온라인게임’과 ‘나루토 모바일: 화영닌자)’ 그리고 몬스터헌터 온라인 역시 뛰어난 게임성으로 게이머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자신들의 개발력을 널리 알렸다.

차이나이조이 2015 텐센트 부스

이 밖에도 탱크와 비행기를 동시에 조작할 수 있는 신개념 액션 밀리터리 온라인게임 워썬더, 미들코어 모바일 RPG ‘WE MOBA’ 등의 게임도 주목을 받았다.

: 차이나조이 텐센트 콜오브듀티 2015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