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차이나조이 2015] 짝퉁게임 분명 줄었지만, 저작권 인식은 다소 '아쉬워'

조광민

지난 7월 30일 중국 상해 신국제박람회장에서 막을 올린 중국 최대의 게임쇼 '차이나조이 2015'의 현장에서는 짝퉁게임의 천국이라 불렸던 중국 게임 시장의 변화한 모습을 감지할 수 있었다. 다만 저작권과 관련 편법을 동원해 피해가는 아쉬운 모습은 나타났다.

올해 차이나조이 B2C관부터 B2B관 전반에 걸쳐 전시된 중국의 다양한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은 껍데기만 바꾸거나 심지어는 이름만 바꿔서 소개되고 출시되기도 했던 과거의 모습과는 확 달라졌다. 적어도 차이나조이 현장에 참가한 규모의 회사라면 짝퉁게임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차이나조이 2015 사진

실제로 각 전시관에서 만날 수 있었던 게임들은 유행장르라면 일단 베끼고 출시했던 과거의 모습과 달리 모습과 달리 겉모습이 유사한 유행장르의 게임을 개발하더라도 차별화를 위해 유명 IP(지적재산권)을 확보해 입히거나, 자신만의 차별화한 콘텐츠를 덧붙이고자한 노력을 살펴볼 수 있었다.

이 같은 짝퉁게임의 감소는 현재 중국의 유명 IP확보 트렌드가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그저 똑같은 게임으로는 관심을 끌 수 없는 시장이기에 유명 IP를 확보해 개발을 진행하는 것이 현재 중국의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대표적으로는 국내 시장에서도 돌풍을 일으킨 웹젠의 뮤 IP를 활용한 '뮤오리진(중국 서비스명 전민기적)'을 꼽을 수 있으며, 차이나조이 현장 곳곳에서는 스타워즈, 명탐정코난, 보더랜드, 나투로, 원피스, 은혼, 에반게리온 등 유명 IP를 활용한 게임들의 전시가 이어졌다.

차이나조이 2015 사진

이 같은 중국 게임사의 IP확보 전쟁은 지난해부터 거대 기업들이 자사가 확보한 IP를 무단으로 사용한 기업의 게임에 대한 서비스 제제를 가하고, 중국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적재산권에 대한 권리를 존중하고 보장하는 것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비싼 돈을 주고 확보한 IP에 대한 비용을 무단 사용하는 회사들로 인해 손해 보지 않을 환경이 구성된 것이다. 아울러 중국의 게임사들도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짝퉁게임이나 무단 IP사용은 문제가 될 수밖에 없기에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차이나조이 2015 사진

다만, 아직도 아쉬움이 남는 것은 사실이다. 실제로 B2B 부스의 일부 게임사들의 경우에는 '스트리트파이터' 등의 유명 IP를 일부분만 변경해 자사게임에 적용해 사용 중이기도 했으며, 유명 캐릭터의 일러스트를 조금씩 변경해 저작권 이슈에서 피해가려고하는 편법도 종종 만나볼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게임사들이 과거의 모습과 달리 변화를 이끌어 내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인 부분이다.

차이나조이 2015 사진

차이나조이 현장에 자리한 중국 게임의 한 관계자는 "현재 중국에서는 글로벌 시장에서 유명한 IP확보를 위한 치열한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으며,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상당히 개선 됐음에도 게임 개발사가 15,000개에 달하는 등 워낙 많고 땅이 넓어 단속이 쉽지 않은 점을 악용해 편범으로 유명 IP의 무단 사용을 하는 모습도 동시에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 차이나조이2015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