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치열한 하반기 온라인 신작 대결, 전략적인 분산으로 공생 노리나

조영준

시끄럽던 모바일은 잠시 정체기에 들어섰고, 잠잠했던 온라인은 반격을 시작했다.

최근 몇 년간 끊이지 않는 치열한 순위 다툼을 보이던 모바일 게임은 여전히 신작들이 쏟아지고 있긴 하지만, 상위권은 레이븐, 세븐나이츠, 뮤 오리진, 모두의 마블 등 장기 흥행작들의 등장으로 인해 정체기에 들어선 상태다.

반면에, 아키에이지와 검은사막이 기대만큼 큰 성과를 내주지 못하면서 대작 기근 현상에 시달리던 온라인 게임은 메이플스토리2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부활을 꿈꾸고 있다.

하반기 라인업을 살펴보면 아이덴티티모바일의 파이널 판타지14, 네오위즈게임즈의 애스커, 엑스엘게임즈의 문명 온라인, 세가퍼블리싱코리아의 세인트세이야 온라인, 워게이밍코리아의 월드 오브 워쉽 등 모두 남 부럽지 않은 이름값을 가진 게임들이다. 현재 국내 온라인 게임 시장은 블레이드&소울 이후 흥행작이 등장하지 않으면서 계속해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신작 러쉬가 이어질 올해 하반기의 분위기는 과거 전성기 시절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만큼 뜨겁다.

흥미로운 점은 과거와 달리 “상대가 죽어야만 내가 산다” 분위기의 대작 라이벌 대결 구도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물론 출시 시기가 비슷한 게임들은 서로를 의식하고 있긴 하나, 장르, 타겟층이 조금씩 달라 직접적인 혈투가 벌어질 분위기는 아니다. 다들 국내 온라인 게임 시장의 부활을 위해 암묵적으로 마케팅 혈전을 피하고 공생을 노리는 듯한 분위기다.

하반기 온라인 게임 부활의 신호탄을 올린 메이플스토리2는 과거 메이플스토리1을 즐겼던 초등학생들을 본격적인 3D MMORPG의 세계로 끌어올리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3D로 변신했지만 귀여운 캐릭터와 동화풍의 배경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매력적이며, 큐브 형태로 디자인된 세계를 여행하며 다양한 모험을 즐기는 재미를 담았다. 또한, 캐릭터 꾸미기, 나만의 의상이나 집 제작하기 등 UGC(User Generated Contents, 사용자 제작 콘텐츠)를 강화해 친구들과 함께 놀 수 있는 온라인 놀이터라는 느낌을 살렸다.

파판14 간담회 사진

액토즈소프트가 지난 15일 선보인 파이널판타지14는 콘솔 게임을 주로 즐기던 사람들까지 온라인 게임으로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일본산 MMORPG는 국내 시장에서 지금까지 단 한번도 성공한 적이 없지만 스퀘어 에닉스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는 국내에도 상당한 팬층이 존재하기 때문에 기대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최근에 국내 유행하고 있는 액션 중심의 게임과 비교해 상당히 정적이지만, 일본 게임 특유의 아름다운 그래픽과 음악, 그리고 서정적인 시나리오가 기존 국내 온라인 게임과는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파이널판타지 시리즈를 제대로 알아야만 공감할 수 있는 내용들이 많긴 하지만, 반대로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를 해본 사람이라면 게임에 더욱 더 푹 빠지게 될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애스커150817

네오위즈게임즈가 오는 25일 출시할 예정인 애스커는 온라인에서 콘솔 게임급의 손맛을 느끼고 싶은 액션 마니아들을 타겟으로 삼았다. 하복 물리 엔진을 기반으로 한 사실적인 그래픽과 조작하는대로 바로 움직이는 자유로운 액션이 콘솔 게임을 즐기는 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실제로 게임 패드를 지원해 아날로그 스틱으로 360도 액션을 즐길 수 있다. 좀 더 과감한 액션성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오큘러스VR이라는 선택지도 제공한다. 또한, 교황청의 직속 수사기관 블랙쉽과 미스터리 사건을 등장시킨 시나리오로 액션의 깊이를 더했다. 시나리오에 연관된 기괴한 모습의 보스 몬스터들이 각자의 개성을 자랑하며, 부위 파괴, 탈진, 피격 캔슬, 지형 지물 등을 활용한 보스전에서 전략적인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문명온라인 이미지

엑스엘게임즈가 2K게임즈와 손을 잡고 만든 문명 온라인은 “문명 하셨습니다”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킬 정도로 많은 인기를 얻은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인 시드마이어의 문명 팬들을 노린 게임이다. 혼자서 즐기는 턴제 전략 게임을 온라인으로 어떻게 옮길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이 의문을 표했지만, 같은 진영을 선택한 이들이 힘을 합쳐 문명을 발전시키고, 최종 목표를 달성하면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는 시즌제 온라인 방식으로 이를 해결했다.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방식인 만큼 일반적인 MMORPG에 식상함을 느끼던 이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중이다.

세인트세이야 온라인

세가퍼블리싱코리아가 준비중인 세인트세이야 온라인은 국내에 성투사 성시로 알려진 만화 팬들을 위한 게임이다. 워낙 오래 전에 등장한 만화인 만큼 요즘 아이들은 알기 힘들지만 한 때 일본에서 드래곤볼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린 바 있다. 게임은 퍼펙트월드가 개발했으며, 원작과 마찬가지로 여신 아테나를 지키려는 여러 성투사들의 전투를 다루고 있으며, 원작에서 등장했던 화려한 갑옷들과 필살기들이 게이머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 전망이다.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워게이밍 코리아의 월드 오브 워쉽도 하반기에 관심을 모으는 기대작이다. 전작 월드 오브 탱크의 무대를 해상전으로 옮긴 이 게임은 밀리터리 마니아라는 확실한 타겟층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 일본, 소련 등 역사적인 고증을 따르고 있는 각국의 전함들이 등장해 치열한 함대전의 묘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모바일 게임의 흥행으로 인해 온라인 게임을 개발하는 회사가 많이 줄었기 때문에 대작 게임의 정면 격돌이 벌어지는 상황은 이제 보기 힘들어졌다”며 “실패 위험을 낮추려 하다보니 확실한 타겟층을 노리고 기존에 없던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게임들이 많이 개발되고 있다”고 말했다.

: 문명온라인 파판14 애스커 세인트세이야온라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