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티쓰리, 와이디에 '서버접속 방해중지' 가처분 신청

조광민

티쓰리엔터테인먼트(대표 김기영 / 이하 티쓰리)는 지난 7월 2일부터 오디션 개발팀 담당자들의 서버 접속 경로가 갑작스럽게 '차단'되었고, 이후 한 달이 넘는 현재까지 게임 업데이트 접속을 못하는 것과 관련, 와이디온라인(대표 신상철 / 이하 와이디)'을 상대로 '서버접속 방해중지' 가처분 신청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고 금일(20일) 밝혔다.

티쓰리엔터테인먼트

티쓰리는 이번 가처분 신청에 대해 현재 와이디 측에서 일방적으로 티쓰리엔터테인먼트 개발자의 서버 접속을 차단하면서 '게임 오류 점검', '업데이트', '유저 민원사항 해결' 등이 불가능하게 됨에 따라 발생하게 된 조치라고 밝혔다. 법원으로부터 와이디의 오디션 서버 접속차단 행위가 부당한 조치이며, 즉시 서버에 대한 접속을 허용하도록 하는 가처분 결정을 얻는 것이 목적이다.

티쓰리는 와이디 측이 지난 7월 2일부터 현재까지 한 달이 넘어가도록 개발사의 정상적인 업데이트와 이벤트 진행 등 지난 10년간 해온 접속경로를 일체 차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다가 7월 말경 문제가 너무 심각해지자 한 차례 개발사의 접근을 허용했으나, 이마저도 몇 시간 동안이었고, 최소한의 문제 해결이 된 것을 확인하자 다시 접근 허용을 막아 버렸다고 덧붙였다. 이로 인한 문제로 아무 잘못 없이 게임을 즐겨왔던 오디션 유저들에게 고스란히 피해가 돌아가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서버 접속 차단에 대해 와이디는 금년 초부터 오디션의 게임 아이템이 불법으로 '외부 선물하기' 기능을 통해 유출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 후 해당 이슈에 대한 검수를 위해 불가피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티쓰리 측은 "접속 차단의 사유를 올 초부터 있었던 개발자들의 어뷰징을 감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하나, 와이디에서 말하는 개발자가 티쓰리의 직원을 의미하는 것인지, 와이디의 개발자들까지 전부 포함하는 것인지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다. 아울러 누구의 소행이든 이와 같은 범죄행위가 있다면, 양사에 모두 매출손해가 발생하는 것인 만큼 와이디 측은 당연히 개발사인 티쓰리에 사실을 알리고, 수사기관에 의뢰해야 했을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와이디온라인 이미지

아울러 실제, 와이디 측에서 언급한 지난 4년 전 자사의 불미스러운 직원 사건도 자사가 직접 수사기관에 의뢰해서 직원이 형사처벌을 받았고, 거기에 대해 지금까지 민사상 손해액을 추궁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이번 사태의 경우 일체 티쓰리에 사실을 알리거나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지 않은 채 계약종료를 앞둔 시점에 와서 자체 감사를 한다는 명분으로 현재까지 7주간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사나 감사는 서버의 접속을 차단하지 않더라도 가능한 부분이며, 설사 접속을 차단하는 조치가 꼭 필요하더라도 이용자와 서비스를 최우선적으로 생각할 때 이번 조치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는 것이다.

티쓰리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당사는 오디션 게임의 저작권자이자 개발사로서 자사의 저작물에 오류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 감독할 의무와 권리가 있다. 뿐만 아니라 오디션 이용자들이 불편과 불만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에서도 묵묵부답인 와이디 측의 행태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되었다"라며 이번 신청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회사 측은 금일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정식으로 제기한 이후 빠른 시일 내에 소송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대한 소송 기간을 당길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앞으로 유저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서비스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는데 힘쓸 방침이다.

: 와이디온라인 티쓰리엔터테인먼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