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e스포츠 승부조작자 개인방송 방관하던 아프리카TV, 뒤늦게 제한 동참

김남규

e스포츠 승부 조작 관련자들의 개인 방송을 막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 e스포츠 관계자 및 팬들에게 거센 반발을 샀던 아프리카TV가 뒤늦게 방송 제한 동참을 선언했다.

아프리카TV는 금일(22일) "현행법이나 사회 통념상 받아들일 수 있는 범위, 이용 약관을 벗어나지 않는 한 모든 국민의 자유로운 방송을 제한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승부조작을 근절하기 위한 KeSPA의 노력을 존중할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아프리카TV는 e스포츠 승부조작과 관련된 이들이 KeSPA와 협의를 거쳐 결정한 게임 종목을 콘텐츠로 방송할 수 없도록 제한할 방침이다. 다만 해당 종목 이외의 콘텐트로 진행하는 방송은 제한하지 않는다.

아프리카TV와 KeSPA는 이번 일을 계기로 e스포츠 관련 불법 행위을 뿌리뽑기 위한 공조체제를 만들어가기로 했다. 건강한 e스포츠의 토양을 만드는 것이 서로에게 필요한 일이자, 책임이라는 공감에 따른 것이다. 앞으로 아프리카TV와 KeSPA는 불법적인 승부예측 내기 방송이나 이를 유도하는 방송에 대한 해법을 마련하는 등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아프리카TV 장동준 상무는 "논의를 통해 자유롭게 방송하는 아프리카TV의 근본철학과 불법 행위 근절을 위한 KeSPA의 노력을 상호 공감했다"며 "불법적인 승부예측 내기방송 등 e스포츠를 둘러싼 불법적인 행위를 원천봉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프리카TV 로고

: 아프리카TV 아프리카티비 승부조작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