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엔진, '화이트데이' 개발사 로이게임즈 최대 주주 등극

김원회

[게임동아 김원회 기자] 엔진(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은 로이게임즈(대표 이원술)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해 최대 주주 자격을 획득했다고 금일(22일) 밝혔다.


이번 투자 규모는 총 60억 원이며, 엔진은 로이게임즈의 지분 40.10%를 확보해 최대 주주가 된다. 로이게임즈는 모바일게임'다함께 차차차', '화이트데이' 등을 성공 시킨 이원술 대표가 이끄는 개발 스튜디오로, 10년 이상 손발을 맞춰온 10년 차 이상의 핵심 개발자들로 구성됐다.

엔진은 이번 투자를 통해 이원술 대표를 비롯한 핵심 개발력과 로이게임즈의 차기작에 대한 퍼블리싱 권한을 확보했다. 새로 추가되는 라인업은 모바일게임, 가상현실(VR)게임 등 엔진의 멀티플랫폼 전략에 부합하는 다수의 전략 게임 타이틀이 출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카카오의 모바일 광고 플랫폼 ‘카카오게임 애드플러스’와 같은 새로운 비즈니스모델도 접목하게 된다.

한편 엔진은 7월 1일 카카오게임즈로 사명 변경을 앞두고 있으며, 사명 변경과 동시에 유럽 및 미국 법인을 통한 글로벌 게임 사업 확대 본격화를 선언한 바 있다.



엔진의 남궁훈 대표이사는 "대한민국 대표 게임 개발자로 꼽히는 이원술 대표가 카카오 공동체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 회사의 멀티 플랫폼 전략과 글로벌 시장 진출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엔진160622

: 엔진 화이트데이 로이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