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데스티니 차일드의 '메갈 논란', 일러스트 전량 교체로 일단락

조영준

[게임동아 조영준 기자] 넥스트플로어는 금일(2일) '데스티니 차일드'의 공식 카페를 통해 최근 큰 논란으로 떠오른 메갈리아 일러스터가 작업한 캐릭터 모두를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데스티니 차일드 공식 카페

이번 메갈리아 논란은 게임 속 캐릭터인 '4성 이시스'의 일러스트를 제작한 일러스트레이터가 SNS상에서 '메갈리아 논란'이 일자 '한남충'(벌레같은 한국남자), '여혐'(여성 혐오) 등의 문제 발언을 일삼아 게이머들에게 비난을 받은 것으로 시작됐다.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자 넥스트플로어는 "어떠한 형태로든 논란이 발생하거나 또는 발생 가능성이 있는 이미지는 게임의 원활한 플레이를 위해 교체한다"는 공지를 통해 해당 이미지를 삭제할 것을 밝히며 발빠른 진화에 나서 사태는 일단락 되는 듯 싶었다.

데스트차일드 메갈 논란

하지만 '데스티니 차일드'의 개발사 시프트업에서 퇴사했다고 주장한 또 다른 일러스트레이터가 자신 역시 '메갈'임을 주장하며, "문제가 된 이미지를 삭제하려면 자신이 제작한 작품 모두를 삭제하라"는 식의 SNS 글을 올려 논란이 다시 커지는 듯 했다.

이에 넥스트플로어는 금일 공식 카페를 통해 "논란이 발생하거나 또는 논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이미지는 원활한 게임 플레이 및 운영을 위해 교체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들이 참여한 이미지의 경우 수량이 적지 않은 관계로 어느 정도 준비가 필요하다" "이미지 전량 교체까지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수 있는 점 부디 이해 부탁 드린다"는 뜻을 전해 향후 업데이트 패치를 통해 해당 이미지에 대한 교체를 진행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데스티니 차일드 이미지 (제공=넥스트플로어)

넥스트플로어의 한 관계자는 “이번 (2차 공지) 결정은 다수의 게이머들이 논란을 인지하고 있는 부분에 대한 원인을 파악하고 원만한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한 일환”이라며 “넥스트플로어는 향후 논란이 발생될 수 있는 현상이 파악되더라도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넥스트플로어 데스티니차일드 메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