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글로벌 3년 '서머너즈 워' 승승장구..해외에서만 1조 원 매출 달성

조학동

'서머너즈워'가 최근 해외 매출로만 1조원을 달성하는 대기록을 수립했다. 서비스 3여년 만의 기록이다.

컴투스[078340](대표 송병준)는 13일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서비스 3주년 인포그래픽을 통해 지난 3년간 전세계 시장에서 거둔 다채로운 게임 성과를 공개했다.

서머너즈워 3주년 1조원

이에 따르면 올해 초에 국내 모바일 게임 최초로 총 매출 1조원을 기록한 '서머너즈 워'는 최근 해외 시장에서만 1조원의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모바일 게임 사상 최초이며, 국내의 모든 게임을 통틀어도 최단 기간 달성 기록이다.

실제로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 2014년 3분기부터 매 분기 해외마다 매출 80% 이상을 꾸준히 지속해왔다. '서머너즈 워'는 현재까지 총 59개 국가에서 게임 매출 1위, 총 125개 국가에서 매출 TOP10에 오르는 등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전 권역에 걸친 폭넓은 게이머들의 사랑을 받으며 글로벌 대표 모바일 게임으로 단단히 자리매김 했다.

또한 누적 다운로드는 8천만 건을 돌파했고 지난 3년간 총 200억 마리 이상의 몬스터가 소환됐으며, 총 600억 판 이상의 전투가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인기 있는 6성 각성 몬스터에는 빛 이누가미가 올랐으며, '월드아레나'에는 물 이프리트가 가장 많이 출전하는 선호 몬스터로 집계됐다.

한편, 컴투스는 글로벌 지역의 게이머들을 결속시키기 위해 글로벌 e스포츠를 보다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아시아 등 국내외 전 지역에서의 대회를 지속 강화하고, 올 하반기 전세계 게이머들이 맞붙는 월드 챔피언십을 통해 모바일 e스포츠 분야에서 글로벌 기준을 써내려 간다는 계획이다.

: E스포츠 해외 3주년 컴투스 매출 서머너즈워 1조원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