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장수 게임 칼온라인, 신규 캐릭터 무당으로 파티의 다양성을 더하다

김남규

치우천황과 중국 헌원 황제의 전쟁을 다룬 독특한 세계관으로 주목을 받았던 한국형 판타지 칼온라인이 출시한지 1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꾸준한 생명력을 자랑하고 있다.

모바일 게임 열풍 때문에 국내 온라인 게임 시장이 예전 같지 않고, 특히 무협 장르는 중국산 웹게임에 밀려 대부분 사라진 상태이지만,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꾸준한 업데이트로 충성 고객을 늘려온 칼온라인은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 받는 게임으로 성장했다.

이런 칼온라인이 지난 7월 네오위즈 채널링 서비스 오픈에 이어, 하반기에도 대형 업데이트 ‘춘추전국 3막 군웅쟁패’를 선보이며,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신규클래스 추가, 신규 지역 오픈, 공성전 리뉴얼, 기마전투, 몬스터팻, 신규 아이템, 무기 코스튬, 탈 것 강화 및 승급 시스템 등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다양한 신규 콘텐츠를 선보여, 칼온라인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특히, 이번에 추가된 신규 캐릭터 무당은 고대의 영혼들과 접신해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 캐릭터로, 다른 게임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개성으로 칼온라인의 매력을 더하고 있다.

칼온라인

아이닉스소프트의 정지응 개발팀장과 윤재원 사업팀장은 최근 채널링 서비스 오픈과 대규모 업데이트 덕분에 신규 이용자들이 많이 늘어 신규 서버 오픈을 고민 중이라며, 칼온라인을 든든히 지켜주고 있는 열성팬들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오는 12일 추가될 예정인 무당 캐릭터는 PVP와 파티플레이에 다양성을 더하기 위한 캐릭터입니다. 50레벨이 되면 귀신을 소환하는 대신군과 자신의 몸에 고대 영혼을 강림시키는 대강신으로 나뉘어지며, 다양한 팀버프과 광역 공격으로 파티플레이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정지응 팀장의 말에 따르면 무당 캐릭터가 탄생하게 된 이유는 오랜 기간 서비스로 인해 정형화된 PVP와 파티플레이에 새로움을 더하기 위해서다. 기존 캐릭터들은 같이 파티를 구성해도 서로 도움을 주는 효과가 부족했는데, 무당은 다양한 팀버프 효과로 파티의 공격력을 극대화 시킬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중거리 공격인 무당 캐릭터가 추가되면서 원거리 공격과 중거리 광역 공격, 근거리 암살이 서로 물고 물리는 관계를 형성할 수 있기 되면서, 다소 침체되어 있던 근거리 암살 캐릭터까지 살아나는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칼온라인

무당 캐릭터의 디자인은 개발팀에서 가장 많은 고민을 한 부분이다. 무당이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여성이 굿을 하는 모습을 떠올리는 경우가 많지만, 고대 신들과 접신해서 싸우는 플레이 스타일을 생각하면 강인한 남성 캐릭터가 더 어울리기 때문이다.

정팀장은 상고 시대를 배경으로 한 게임인 만큼, 보다 원초적인 강인한 이미지를 부여하기 위해 호리호리하지만 다부진 젊은 격투사 스타일로 결정했다며, 산속에서 수련하다가 치우천황의 명을 받고 마귀들을 소탕하기 위해 하산했다는 배경을 가지고 있으며, 태극선을 든 화려한 옷차림에 귀신의 영향을 받아 팔이 검게 물들어가는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고 말했다.

신규 캐릭터와 함께 신규 지역도 추가된다. 이번에 추가되는 지역은 차원이 일그러져 마귀가 출몰하는 혼돈의 지역으로, 그 지역을 넘어가면 고레벨 던전에 입장할 수 있다. 현재 90레벨 이상의 이용자들은 사냥터가 한정적인 만큼, 이번에 추가되는 고레벨 대상 지역이 고레벨 이용자들의 성장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새롭게 추가된 무당 캐릭터들이 빠르게 성장하면 파티플레이의 효율을 극대화 시켜 더 많은 사람들이 강력한 몬스터에 도전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칼온라인

“현재 아이닉스소프트의 목표는 칼온라인을 더욱 탄탄한 게임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글로벌 서비스 이용자들이 많아서 그쪽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국내 이용자분들도 불편함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계속 신경 쓰고 있습니다”

윤재원 사업팀장의 말에 따르면 칼온라인이 14년이나 된 게임인 만큼 후속작이나 모바일 버전에 대한 얘기가 계속 나오고 있지만, 아직은 칼온라인 서비스에 더 집중하자는게 회사의 방침이라고 한다.

오래된 게임이라고 하지만 여전히 충성 고객들이 든든히 게임을 지켜주고 있으며, 그들이 불편함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윤팀장은 이용자분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게임을 개선하기 위해, 주의 깊게 의견을 듣고 있다며,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14년이 지난 지금도 흔치 않은 한국형 판타지라는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칼온라인이, 이용자들과 함께 호흡하며 얼마나 더 멋진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모습이 기대된다.

: 칼온라인 아이닉스소프트 치우천황 한국형판타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