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GC BUSAN Blue, “2회 연속 우승 너무 기쁘다”

조광민

총상금 1억 8천만 원 규모를 자랑하는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신한카드 블레이드 & 소울(이하 블소) 토너먼트 2017 월드 챔피언십(이하 월드 챔피언십)’에서 GC BUSAN Blue(최대영, 손윤태, 정윤제)가 형제 팀인 GC BUSAN Red(최성진, 한준호, 김현규)와의 대결에서 최종 스코어 7:4로 승리를 거두며 글로벌 블소 최강자의 자리에 올랐다.

형제 팀인 GC BUSAN Red와 마지막 세트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을 펼치는 명승부를 보여준 GC BUSAN Blue 선수들을 만나 우승 소감을 들었다.

블소 2017 챔피언십 우승 GC BUSAN Blue 팀

Q. 우승 소감을 부탁한다.
A. 정윤제 선수 – 월드 챔피언십에 올라온 것 만으로도 좋았는데 너무 좋다.
최대영 선수 – 팀이 2회 연속 우승을 거둬서 너무 기분이 좋다. 셋이 같이 열심히 우승을 이룬게 가장 기분이 좋다. 그리고 우리 팀 윤제가 소환사를 하다가 주술사로 갑자기 직업을 변경했는데, 고생도 많이 했다. 실력을 끌어 올려줘서 너무 고맙다.
손윤태 선수 - 최대영 선수 말처럼 윤제가 정말 고생이 많았다.

Q. 코리아 파이널에서는 형제 팀에 졌는데, 이번에 복수한 셈이다. 결선 준비를 어떻게 했는가?
A. 최대영 선수 - 딱히 형제팀을 이겼다고 해서 좋은 것은 아니지만, 그때와 기분이 다르다. 그리고 연습 시간이 많이 않아서 상대 어떻게 했는지 복습을 많이했다.

Q. 6세트 초반에 조금 밀리다가 후반에 역전했다. 어떤 플레이가 가장 주효했다고 생각 하는가,
A. 손윤태 선수 – 경기 중에 상대팀의 김현규 선수와 1분 정도 대치 시간이 있었다. 좀 버티기 식으로 유리하게 끌고 가고자 했다.

Q. 정윤제 선수 자신의 플레이를 스스로 어땠는지 평가 해줬으면 한다.
A. 정윤제 선수 - 지금까지 끌어 올리는 대회 진행이었다. 부진했고, 나머지 형들이 끌어 주는 형태였다. 아직은 계속 부진하고 못했는데, 오늘은 운이 따라 준 것 같다.

: 블소 블레이드&소울 챔피언십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