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엔씨, '아이온 템페스트' 발표.."대규모 진영 전투로 강렬한 경험을 줄 것"

조학동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가 PC MMORPG '아이온'의 IP를 계승한 모바일 MMORPG '아이온 템페스트'를 발표했다. 출시는 2018년 내로 잡혔다.

엔씨 이태하 아이온 템페스트

엔씨는 11월7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디렉터스 컷' 행사를 개최하고, 원작 '아이온'의 천족과 마족의 전쟁으로부터 900년 전 세계가 게임의 배경을 다룬 '아이온 템페스트'에 대해 설명했다. '아이온 템페스트' 역시 '아이온' 이용자 커뮤니티인 레기온 단위의 대규모 필드 전투가 특징이다.

이태하 총괄 책임자는 "잠시 스쳐지나가도 '아이온' 이구나 하고 알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 있다."며 "모바일에서 어렵게 생각했던 파티 플레이를 모바일에 최적화된 플레이로 제공하여 기존의 시장에 없었던 매력적인 콘텐츠를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아이온 템페스트

추가로 이태하 총괄은 '아이온 템페스트'를 통해 "게이머들이 대규모 진영간 전투를 통해 강렬한 경험을 전달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이 총괄은 "전투, 채집, 등반 등 여러 감성을 전달해줄 수 있던 것이 '아이온'이었지만, '템페스트'를 통해 게이머분들이 무엇을 꿈꾸든 스스로 만들 수 있도록 디자인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다음은 엔씨소프트 측의 '아이온 템페스트' 소개문>

(1) 원작의 감성을 살린 스토리와 그래픽, 더욱 치열한 아이온의 세계를 모바일로 구현

'아이온 템페스트'는 원작 아이온의 천족과 마족 전쟁으로부터 9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데바와 용족의 치열한 전투를 배경으로 한다. 데바와 용족이 이루는 다양한 전장 상황들이 아이온의 세계를 더욱 치열하게 만든다. 원작 아이온 특유의 풍부한 색감과 그래픽을 모바일에 맞게 재구성할 계획이다.

(2) 끊임없이 이어지는 MMO 필드 전투로 높은 몰입감 제공

소규모에서 대규모 전투로 끊임없이 이어지는 전투 연속성이 특징으로,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이용자들이 끊임없이 부딪히게 된다. 또한 플레이 조작을 모바일에 최적화하여 이용자들의 감성을 흐트러뜨리지 않고 아이온 템페스트 세계의 전장 상황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3) 실시간 파티 롤 플레잉과 레기온 중심의 커뮤니티

모바일에 최적화한 실시간 파티(Party) 전투 경험을 제공하며, 클래스(Class, 직업) 기반 롤 플레잉의 근본적인 재미를 추구한다. 아이온의 핵심 커뮤니티 '레기온'을 중심으로 한 협력과 갈등은 대규모 필드 전투의 감성을 재현한다.

: 모바일 아이온 신작 엔씨소프트 템페스트 이태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