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세계 최고의 팀 인수하겠다 선언한 '케빈추', 삼성 갤럭시 인수

조영준

e스포츠 기업 KSV(CEO 케빈 추)는 e스포츠 최고 인기 종목인 리그 오브 레전드의 '삼성 갤럭시' 팀을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KSV의 케빈추 CEO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 카밤의 CEO로 근무한 바 있는 인물로, 오버워치 서울팀 창단에 큰 역할을 하는 등 e스포츠 시장에 큰 관심을 쏟아 왔으며, LOL 역시 "세계 최고의 팀을 인수하겠다"는 발언으로 화제에 오르기도 한 바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KSV는 오버워치,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그리고 배틀그라운드에 이어 리그 오브 레전드까지 총 4개의 메이저 게임에서 각각 우승 전력이 있는 강력한 팀들을 소유하며 e스포츠 업계 파워하우스로의 입지를 강화했다.

KSV는 삼성 갤럭시를 포트폴리오에 추가하면서 국내외 주요 e스포츠 대회에서 승부를 겨룰 최고의 챔피언십팀을 육성하겠다는 목표에 한발 더 다가서게 됐다. 또한, 세계 최고 수준의 마케팅 및 매니지먼트를 제공하고, 선수들이 안정적인 환경 속에서 최고의 성적을 낼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KSV의 케빈 추(Kevin Chou) CEO는 "지난 여름부터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에 뛰어들 기회를 기다리고 있었다. KSV의 목표와 비전을 함께 할 우수한 팀을 찾아왔고, 삼성 갤럭시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삼성 갤럭시의 뛰어난 실력은 물론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우승의 기반이 된 최고의 팀워크가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삼성 갤럭시의 주장인 '엠비션' 강찬용도 "KSV와 함께 리그 오브 레전드 국제 무대에 설 수 있어 기쁘다. 훌륭한 코칭 스태프 및 선수들과 함께 최고의 팀워크로 앞으로도 우승 전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2017 롤드컵 삼성 갤럭시 우승

: E스포츠 LOL 삼성갤럭시 KSV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