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모바일로도 영역 넓히는 배틀로얄

조광민

지난해를 비롯해 최근 PC 게임 시장에서 가장 '핫'한 키워드 중 하나는 펍지의'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로 대표되는 배틀로얄 장르 게임의 흥행을 꼽을 수 있다.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지난해 3월 글로벌 PC 게임 유통게임 플랫폼인 스팀의 얼리 액세스(앞서 해보기)를 통해 서비스에 돌입한 '배틀그라운드'는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며 흥행에 시동을 걸었고, 불가능으로 보였던 스팀 최고 동시접속자 기록을 갈아치우는 등 연일 흥행을 질주했다. 스팀 플랫폼 내에서만 300만 명이 넘는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말 그대로 '배틀그라운드'가 배틀로얄이었고, 배틀로얄이 '배틀그라운드'였다. 여기에 '배틀그라운드'는 국내외 유력 게임 시상식에서 게임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2017 대한민국 게임 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고, 게임계의 오스카라 불리는 더 게임 어워드에서 '최고 멀티플레이어'게임 상을 받기도 했다.

포트나이트 배틀로얄 이미지

여기에 지난해 하반기에는 에픽게임즈가 개발한 '포트나이트'가 배틀로얄 모드를 새롭게 선보이면서 폭발적인 게이머들의 관심 속에 무서운 속도로 성장했다. 9월 선보여진 '포트나이트 배트로얄' 모드는 출시 2주 만에 이용자 1,000만 명을 달성했고, 서비스 100일 만에 이용자 4000만 명, 동시접속자 수 175만 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출시 132일이 지난 시점에서는 동시접속자 수 340만 명을 넘어서며 당당히 전 세계 최고 인기 게임 중 하나로 등극했다. 특히, 해당 기록은 에픽게임즈의 자제 플랫폼을 통해 세운 기록이다.

이처럼 PC 게임 시장에서 배틀로얄 장르의 게임이 PC 게임의 최고봉인 '리그오브레전드'와 견줄만한 흥행을 질주하고 있는 가운데, 배틀로얄 장르의 열풍이 모바일게임 시장으로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초기에 '배틀그라운드'의 아류작 정도 수준의 작품이 줄지어 출시된 것을 넘어 최근 중국 시장에서는 '배틀그라운드'의 IP(지식재산권)를 정식으로 활용한 작품까지 등장하며 게이머들과 만나고 있다. 말 그대로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배틀로얄의 인기가 뜨겁다.

프리파이어 이미지

먼저 국내 시장에서는 가레나가 서비스 중인 '프리 파이어'가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가레나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동남아 최대 규모의 게임사로 인기 온라인 게임인 '리그오브레전드', '피파온라인' 등을 서비스하고 있다. 가레나가 선보인 '프리파이어'는 10여 분 동안의 게임에서 50명의 게이머가 생존 대결을 그려낸 작품이다. 특히 각기 다른 능력을 갖춘 캐릭터 시스템을 추가해 더욱 전략적인 플레이가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을 구성하는 동시에 '배틀그라운드'와의 차별화를 꾀했다.

이 게임은 국내 시장에서 별다른 마케팅 활도 없이 국내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인기 무료 1위를 기록했으며, 22일 기준으로도 구글 플레이 인기 2위, 애플 앱스토어 인기 1위를 질주 중이다. 전 세계 100여 개 국가에서도 인기리에 서비스 중이며 22개국 이상에서 인기 게임 1위에 올랐다. 게임 중 획득한 골드로만 캐릭터를 구매할 수 있게 하는 등 게이머 친화적인 운영으로 아직 매출 순위에서는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는 못하지만, 가장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모바일 배틀로얄 게임으로 꼽기에는 부족함이 없는 수준이다.

황야행동 이미지

'배틀그라운드'의 인기가 특히 높은 중국 시장에서도 다양한 배틀로얄 장르의 게임이 출시되며 게이머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시장 선점을 위해 빠른 움직임을 보여준 것은 중국 대표 게임사 중 하나인 넷이즈다. 넷이즈는 지난해 11월 모바일 배틀로얄 장르의 게임인 황야행동(荒野行动)을 애플 앱스토어 등에 선보였으며, '황야행동'은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6위까지 치고 오르는 모습을 보여줬다. '황야행동'은 중국은 물론 일본 시장에서도 애플 앱스토어 무료 1위, 매출 8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절지구생:자극전장 이미지

넷이즈의 '황야행동'이 시장 선점에 나서자, '배틀그라운드'의 라이선스 계약을 정식으로 맺은 텐센트도 올해 2월 '배틀그라운드'의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2종인 '절지구생:자극전장(绝地求生:刺激战场)' 绝地求生 全军出击(절지구생 전군출격)을 선보이며 빠르게 행동에 돌입했다. 특히, 두 게임은 아직 인앱결제 모델도 탑재되지 않은 제품으로, 텐센트가 배틀로얄 장르 시장 점령에 얼마나 무게를 두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절지구생 자극전장'은 국내 게이머들에게도 소개된 '전민돌격(국내 서비스명 백발백중)'의 개발사 라이트스피드와 퀀텀스튜디오가 개발한 작품이며, '절지구생 전군출격'은 중국 최고의 인기게임이자 매출 1위 게임인 '왕자영요(국내 서비스명 펜타스톰)'를 개발한 텐센트 산하 티미스튜디오의 작품이다. 두 작품은 게임 플레이 방식에서는 큰 차이점이 없다. 다만, 그래픽이나 탄도학, 초기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AI 봇의 참여 등 일부 게임 내 요소 등의 차이는 있다. 

절지구생 전국출격 이미지

두 게임은 중국 서비스 버전에서 모두 게임 아이콘에 정품이라는 글자를 새겨 넣으며 '배틀그라운드'의 정식 라이선스 게임임을 강조하고 있으며, 출시 이후 나란히 중국 앱스토어 게임 부문 다운로드 1위와 2위에 등극 한 후 여전히 그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두 게임의 등장 이후 넷이즈의 '황야행동'은 22일 기준 애플 앱스토어 매출 순위 14위까지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외에도 국내외 모바일게임 시장에는 정말 다양한 배틀로얄 장르의 게임이 서비스 중이다. 국내 구글 플레이에서만 배틀로얄로 검색해봐도 수많은 배틀로얄 장르의 게임이 목록에 나타난다. 특히, 국내 시장에서는 '배틀그라운드'의 인기가 높아 '배틀그라운드'와 유사한 작품들이 게이머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물론, 단순한 아류작을 넘어서 게임의 외형이나 시스템 등에서 차별화를 꾀하며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배틀로얄 장르의 왕좌에 도전하는 게임들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구글 플레이 배틀로얄 검색 결과

업계 관계자는 "PC게임 시장에서 배틀그라운드가 국내외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배틀로얄 장르가 엄청난 주목을 받기 시작했으며, 이 열기가 모바일 시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라며, "글로벌 시장에서 이미 1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게임도 등장했고, 배틀로얄 장르가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도 인기 장르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배틀로얄 포트나이트배틀로얄 플레이어언노운스배틀로얄 절지구생:자극전장 절지구생 절지구생전국출격 프리파이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