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리니지2 레볼루션', 글로벌 1000만 돌파...인도네시아서 100만 명 모집

조광민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가 서비스 중인 모바일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이 글로벌 서비스 100일 만에 1000만 캐릭터 생성을 넘어섰고, 출시를 앞두를 앞두고 있는 인도네시아 시장에서는 사전예약자 100만 명을 모집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 글로벌 출시 100일 만에 1000만 캐릭터 생성 돌파

넷마블은 금일(28일) '리니지2 레볼루션'의 글로벌 출시 100간의 기록을 담은 담은 영상을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지난 11월 15일 북미, 유럽, 오세아니아, 중동 등 54개국에 진출한 레볼루션에는 1천만 개 캐릭터가 생성됐다. 단 100일 만에 스웨덴 인구와 맞먹는 캐릭터가 생성된 것.

글로벌 서비스에서는 여성 종족(엘프, 드워프)을 선호하는 국내 이용자와 달리,남성 종족(다크엘프, 휴먼)을 보다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종족 중 가장 많이 생성된 종족은 41%로 다크엘프가 차지했다. 2위는 28%로 휴먼이, 3위는 21%로 엘프가 차지했으며, 드워프는 10%를 기록했다.

글로벌 이용자들의 총 플레이 시간은 1억7천9백만 시간을 돌파했으며, 혈맹은 16만 개가 형성됐다.

이용자들이 지금까지 죽인 혈맹 던전의 보스 몬스터 '여왕 개미'는 500만 마리에 달한다. 하루 평균 5만 마리의 '여왕 개미'가 죽은 셈이다. 필드 보스는 1,500만 마리가 죽었으며, 이용자들이 자동 기능을 사용하지 않고 직접 던전을 클리어한 횟수는 260만 회를 돌파했다.

가장 먼저 100만 전투력에 도달한 이용자는 Kaymzee며, 300만 전투력을 빨리 달성한 혈맹은 트랜센던스(Transcendence)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리니지2 레볼루션'은 지난 9일부터 서비스를 앞두고 사전예약에 돌입한 인도네시아 시장에서는 사전예약 이벤트 20일 만에 100만 가입자을 모았다. 이는 사전예약이 낯선 인도네시아 게임 시장에서 보여준 기록이라 의미가 더 크다.

넷마블은 '리니지2 레볼루션'을 다음달 14일 현지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할 예정이며, 현지 이용자들을 위한 인도네시아어 지원, 전용 BM(비즈니스모델) 등을 게임에 추가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 인도네시아 100만 사전 가입자 모집

아울러 넷마블은 게임의 출시 전, 현지 이용자들이 '리니지2 레볼루션'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지난 24일 넷마블은 자카르타 어퍼룸 아넥스 타워(UpperRoom Annex Tower)에서 이용자와 언론을 대상으로 레볼루션을 소개하는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현장은 700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게임소개, 요새전 경기, 미니게임 등으로 꾸며졌으며, 레볼루션을 경험해볼 수 있는 시연대도 마련됐다.

'리니지2 레볼루션'은 인도네시아 이후 베트남, 남미 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한편, '리니지2 레볼루션'의 해외진출은 4번째다. 레볼루션은 지난해 6월 아시아 11개국 출시했으며, 8월 일본, 11월 북미, 유럽, 중동 등 54개국에 출시했다. 태국, 홍콩,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11개국에 진출한 레볼루션은 출시 8일 만에 6개국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동시 1위를 달성했다. 출시 반년이 넘은 지금도 레볼루션은 꾸준히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있다.

일본은 출시 18시간 만에 현지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1위에 올랐으며, 모바일 MMORPG 시장이 작은 북미, 유럽 등에서도 출시 일주일 만에 주요 앱스토어 매출 상위권에 진입한 바 있다.

: 넷마블게임즈 넷마블네오 리니지2레볼루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