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과 융합하는 블록체인. 이제 시작이다

김남규

새롭게 블록체인 사업 진출하는 게임사들이 늘어나면서 블록체인과 게임과의 결합이 주목을 받고 있다.

초반에는 가상화폐 열기에 힘입어 신규 사업 개념으로 접근하는 이들이 많았지만, 이제는 본격적으로 게임으로 접목시키는 활동이 늘어나는 추세다.

블록체인 기술은 올해 초 거의 투기가 가까운 논란을 일으켰던 비트코인 사태 이후 투자 관점에서만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모든 재화 정보가 기록되는 블록 체인의 특성상 게임 아이템과 접목할 경우, 아이템 해킹이나, 아이템 거래 문제 발생을 빠르게 해결할 수 있어 예전부터 게임 산업과의 결합 시너지 가능성을 인정받아 왔다.

현재 가장 적극적으로 가상화폐를 게임과 접목시키려고 노력 중인 한빛소프트는 자사가 개발한 신규 블록체인 플랫폼 브릴라이트로 ICO 프리세일을 진행하면서 벌써 500억이 넘는 투자금을 유치했다.

브릴라이트는 한빛소프트의 대표적인 게임인 오디션을 비롯해 여러 게임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가상화폐로 다른 이용자와의 아이템 거래를 하거나 게임을 즐기기만 해도 획득할 수 있어 이용자들이 자신의 게임 자산을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브릴라이트

플레로게임즈는 자사가 서비스 중인 유나의 옷장도 블록체인 기반 가상화폐 픽시코인을 재화로 쓸 수 있도록 업데이트해서 화제가 되고 있으며, 라이브플렉스는 노블레스M 글로벌 서비스에 크립토컴퍼니에서 개발한 가상화폐 비트G코인을 적용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와이디온라인이 블록체인 기반의 소셜 게임을 개발 중이며, 최근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업체 디게임즈가 개발자들이 블록체인 기반 게임을 개발하고 직접 유통할 수 있는 마켓 플레이스이자 각종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선보여 주목을 받기도 했다.

유나의 옷장 이미지

PLAY2LIVE라는 e스포츠 전문 스트리밍 업체는 게임 방송에 블록체인 개념을 도입해 화제가 되고 있다. PLAY2LIVE는 블록체인 개념을 도입한 Level Up Coin(LUC) 토큰을 기반으로 스트리머에게 광고 뿐만 아니라 미션 수행, 클라우드 펀딩, 베팅, 경품 추첨 등 다양한 수익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시청자들도 좋아하는 방송의 광고 시청을 통해 LUC 토큰을 획득할 수 있다.

최근에는 신경망 기반의 비디오 콘텐츠의 실시간 모니터링을 위한 알고리즘을 구현해서 시청자와스트리머들이 더 적극적인 소통의 기회를 만들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방식을 사용하면 시청자가 LUC 토큰을 활용해 다른 스트리머에게 도전하기, 특정 위치에서 정해진 시간 내에 특별 무기나 장비, 기술 사용 등 다양한 미션을 걸 수 있으며, 스트리머가 이를 수행하면 미션에 걸린 LUC 토큰을 받아갈 수 있다. PLAY2LIVE는 이미 LUC 토큰을 상금으로 걸고 카운터스트라이크:GO 세계대회를 진행한 바 있으며, 지난 3월에 토큰 판매 중 하드캡(hard-cap)을 달성하여 3,000만 달러를 확보했다.

PLAY2LIVE

다만, 게임과 블록체인의 결합은 게임에서 얻은 재화를 손쉽게 현금화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아직 사행성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은 상황이다. 실제로 게임위는 게임 내에 픽시코인을 도입한 플레로게임즈의 유나의 옷장 등급 관련으로 고심하고 있으며, 오는 7일 등급분류회의에서 관련 안건을 토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게임과 블록체인의 결합이 모든 논란을 이겨내고 게임산업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 한빛소프트 가상화폐 유나의옷장 블록체인 브릴라이트 PLAY2LIVE 노블레스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