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GDF2018] 스페셜포스 VR 에이스, VR e스포츠 종목의 진가를 보여주다

조학동

"'스페셜포스 VR 에이스'를 개발할때 협력 개발사인 리얼리티 매직과 함께 2가지 목표로 개발에 임했습니다. VR 게임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엣지있는 멀티 플레이 게임을 만들자, 그리고 VR e스포츠 시장이 태동하는데 대표작을 만들어보자 였습니다."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판교 경기창초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 중인 글로벌 개발자 포럼(Global Developers Forum, 이하 GDF) 2018의 메인행사인 VR-e스포츠 쇼케이스에서, 드래곤플라이의 박인찬 본부장은 '스페셜포스 VR 에이스'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스페셜포스 VR 에이스

박인찬 본부장은 '스페셜포스' 원작이 e스포츠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그런 노하우를 바탕으로 '스페셜포스 VR 에이스'에 2인~16인으로 겨루는 다양한 모드를 삽입했다고 발표했다. 최대 4인이 한 팀으로 하는 4팀간의 동시 대결을 지원하는 등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참여형 VR e스포츠로 발전시킬 것이라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스페셜포스VR

실제로 이날 VR-e스포츠 쇼케이스에서는 개인전과 2대2 팀전이 열려 '스페셜포스 VR 에이스'의 진가가 엿보였다. 선수들은 모형 총을 들고 실제 시가지에서 전투를 하듯 대결을 펼쳤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행사장 관람객들을 놀라게 했다.

화면 방식은 쇼케이스의 메인 무대에 4명의 경기 화면을 한 번에 보여주고, 좌우에 각 선수들의 움직임을 보여주는 형태로 중계했다. 미래 VR FPS 게임의 경기 방식을 선보이는 모습이었다.

스페셜포스VR

찰리, 델타 알파 브라보라는 이름으로 구성된 4명의 선수들은 각 시가지에서 은폐 엄폐하며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보여줬다. 개인전 경기에서는 찰리 선수가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지만 2대2 팀전에서는 알파 선수가 단일 10킬을 이뤄내며 극적인 동점을 만들어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는 경기를 연출했다.

경기가 끝난 후 박인찬 드래곤플라이 본부장은 "스페셜포스 VR 에이스가 올해 하반기에 국내에 선보이고 또 해외 VR 테마파크에도 많이 선보이게 될 것이다. 많은 게이머들이 즐기실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E스포츠 에이스 스페셜포스 드래곤플라이 vr GDF 박인찬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