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글로벌게임 영토전쟁] 해외 유명 IP를 잡아라. 글로벌 게임시장 '돌파구'

김남규

[게임업계의 글로벌 영토 전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게임 시장의 국경이 옅어지고 모든 글로벌 국가의 마켓이 하나의 시장처럼 통합되고 있는 가운데, 각국 게임사들의 경쟁도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

이런 경쟁 속에서 국내의 게임업체들은 어떻게 해야 생존할 수 있을까. 창간 14주년을 맞이하여 본지에서도 이에 대해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았다]

한 때 카카오 게임하기에 출시만 해도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시절이 있었지만, 이제는 수십억의 개발비와 오랜 기간을 들인 게임들도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시기가 됐다.

TV와 인터넷을 뒤덮을 기세인 대형 게임사들의 공격적인 마케팅과 중국 등 해외 강자들의 적극적인 한국 시장 진출 때문에 신작이 주목을 받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게임성을 인정받아 어느 정도 순위에 오른다고 하더라도 또 다른 대형 신작들의 등장으로 금방 순위가 하락하고 있다.

때문에, 이렇게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국내 시장을 벗어나 해외로 발을 넓히는 것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고 있다. 애플과 구글이라는 글로벌 마켓 덕분에 과거 온라인 게임 시절과 달리 중소 게임사들도 얼마든지 글로벌 동시 출시를 준비할 수 있으며,아직 한국 만큼 경쟁이 치열하지 않으면서, 성장 가능성이 풍부한 나라들이 많이 있다.

다만, 국내와 달리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이 부족한 해외 국가에서 게임을 알리는 것은 대형 퍼블리셔들도 쉽지 않은 일이다. 서머너즈워처럼 신규 IP가 글로벌 IP로 자리잡은 경우도 있지만, 모든 회사에게 그런 행운이 찾아오기를 바랄 수는 없다. 결국 해외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게임을 널리 알릴 방법을 강구하는 것보다 이미 유명한 IP를 소재로 게임을 만드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 된다.

최근 리니지나 뮤처럼 과거 인기 있었던 온라인 게임 IP를 쓴 게임들이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기는 하나, 라이트 게이머들이 더 많은 해외 게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게임을 즐겨하지 않은 이들까지 호기심을 느끼게 만들 수 있는 대중적인 IP를 확보하는게 매우 중요해졌다.

마블퓨처파이트 인피니티워 이벤트

해외 유명 IP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거둔 가장 대표적인 게임은 넷마블의 마블 퓨처 파이트를 들 수 있다. 현재 전세계 영화 시장을 완벽하게 장악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마블 IP를 사용한 덕분에 최근 몇년간 닥터 스트레인지, 토르 라그나로크, 블랙팬서,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 앤트맨과 와스프 등 신작 마블 영화가 개봉할 때마다 무서운 기세로 전세계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리니지2레볼루션이 워낙 임팩트 있는 모습을 보여 다른 게임들이 묻힌 감이 있긴 하나, 넷마블이 글로벌 게임사로 자리잡는데 마블 퓨처 파이트가 든든한 기반이 됐다는 점은 어느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게다가 더욱 고무적인 사실은 아직도 나올 마블 영화가 무궁무진하다는 점이다.

또한, 해외 개발사 카밤을 인수하면서 획득한 트랜스포머 IP도 든든한 힘이 되고 있다. 카밤의 트랜스포머:전투를 위해 태어나다는 지난해 구글 플레이 어워즈에서 최고 게임상을 수상했으며, 카밤이 개발한 또다른 마블 게임 마블 올스타 배틀도 북미시장에서 매출 10위권에서 장기간 자리잡고 있다.

물론, 모두의 마블 디즈니 에디션처럼 글로벌 IP를 사용하고도 기대했던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경우도 있었으나, 마블과 트랜스포머 같은 성공 사례 덕분에 넷마블은 글로벌 IP 확보에 가장 적극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위 성공 사례 뿐만 아니라 해리포터, 킹오브파이터즈 등 세계적인 인지도를 가진 IP들로 신작을 준비 중이며, 최근에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투자하면서 전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IP도 확보했다. 여기에 모두의 마블, 세븐나이츠 등 자체 IP도 탄탄하게 확보하고 있으니 글로벌 IP 제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피파온라인4 메인 이미지

엔씨, 넷마블과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넥슨은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등 엄청나게 많은 온라인 성공작 덕분에 타 게임사보다 IP의 부족함을 덜 느끼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IP를 확보하기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미 피파라는 강력한 IP를 기반으로 서비스하고 있는 피파온라인4가 국내 스포츠 게임 시장을 완벽하게 장악하고 있으며, 코에이의 삼국지 조조전 IP를 확보해서 만든 삼국지 조조전 역시 큰 성공을 거두면서 유명 IP의 위력을 확실하게 체감했기 때문이다.

넥슨은 전세계적으로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인기를 얻고 있는 레고 IP를 확보해 레고 퀘스트앤콜렉트 같은 게임을 선보였으며, 넷마블에 이어 마블 IP를 확보하면서 마블 영웅들이 등장하는 전략 카트 배틀 게임인 마블 배틀라인의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선데이토즈 애니팡3

애니팡 시리즈를 성공시키며 IP의 위력을 실감한 선데이토즈 역시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한 글로벌 IP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물론 애니팡이라는 강력한 IP를 가지고 있긴 하나아직까지는 국내에 한정된 인지도를 가지고 있으며, 이를 글로벌 시장에서 통하는 IP로 성장시키는 것은 단기간에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퍼즐 게임 등 캐주얼 장르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선데이토즈의 특성상 라이트 게이머들이 메인 타겟이 되기 때문에 누구나 이름을 들어 봤을 대중적인 IP의 확보가 다른 어떤 회사보다 절실하다.

때문에 스누피와 위베어베어스 등 여성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글로벌 IP를 확보해 게임을 선보이고 있으며, 이 게임들의 성과에 힘입어 현재까지 출시한 16개 게임으로 글로벌 누적 1억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서머너즈워 4주년 기념 포토 모자이크

서머너즈워라는 독보적인 글로벌 IP를 확보하고 있는 컴투스도 글로벌 IP 확보를 위해 노력 중이다. 서머너즈워가 아직도 전세계 시장에서 상위권에 자리하면서 탄탄한 모습을 보이고 있긴 하나, 서머너즈워 하나만 믿고 버티는 것은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컴투스는 서머너즈워 IP를 활용한 코믹스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고, 세계대회를 개최해 e스포츠화를 추진하는 등 서머너즈워 IP의 인지도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진행하는 한편, 액티비전의 인기 콘솔 게임인 스카이랜더스 IP도 확보해 신작도 준비 중이다. 스카이랜더스는 실제 캐릭터 피규어를 리더기로 인식한 뒤 즐기는 콘솔 게임으로, 현재까지 누적 30억 달러 이상의 매출과 3억개 이상의 완구 판매를 기록할 정도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바 있다.

DC 언체인드 스크린샷

영웅 for kakao로 유명한 썸에이지는 마블의 라이벌이라고 할 수 있는 DC코믹스 IP를 확보해 DC언체인드라는 게임을 선보였다. DC코믹스는 배트맨, 슈퍼맨, 원더우먼 등 세계적인 인지도를 가지고 있긴 하지만 마블과 달리 영화에서는 힘을 못 쓰고 있는 상황인데, DC언체인드 역시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마블 퓨처 파이트와 차별점을 제시하지 못하면서 시장에서 기대했던 성과는 거두지 못하고 있다. 다만, 게임성을 개선해서 DC코믹스 IP가 가장 강세를 보이고 있는 북미 시장 진출 때는 반전을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DC언체인드 외에도 고스터버스터즈 IP도 확보했다. 고스터버스터즈는 첨단 기술을사용해 유령을 퇴치하는 이들을 소재로 한 영화로, 2편까지 제작돼 큰 인기를 끌었다. 지난 2016년에는 모든 주인공이 여성으로 바뀐 리메이크 버전이 개봉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썸에이지가 개발중인 고스터버스터즈 월드는 포켓몬고처럼 AR 기술을 도입한 게임으로, 구글의 AR플랫폼인 AR코어를 활용해 개발 중이다.

이 외에도 조이시티가 조니뎁 주연의 인기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IP를 활용한 전략 게임을 선보인 바 있으며, 해머엔터테인먼트는 일본의 유명 만화인 이누야샤 IP를 활용한 모바일 액션RPG를, 스노우파이프는 사쿠라대전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에 이어, 피구왕통키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준비 중이다. 어렵게 확보한 IP를 잘 살려 글로벌 게임사로 도약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 피파온라인 애니팡 서머너즈워 마블퓨처파이트 DC언체인드 글로벌영토전쟁 창간대기획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