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텐센트, 블루홀 지분 투자. 배틀그라운드 중국 서비스 청신호?

김남규

배틀그라운드 성공 이후 블루홀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던 텐센트가 결국 블루홀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

블루홀의 발표에 따르면 텐센트는 블루홀 창업자와 일부 초기 투자자들로부터 주식을 취득했으며, 텐센트 투자 이후에도 블루홀을 공동 창업한 장병규 이사회 의장은 최대주주로서의 지위를 유지한다.

블루홀 측은 자세한 투자 규모를 밝히지 않았으나, 업계 소식에 따르면 5700억원이 넘는 규모이며, 이번 투자로 인해 텐센트가 블루홀 2대 주주로 올라선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홀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텐센트와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의 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텐센트는 배틀그라운드의 중국 서비스 권한을 획득하고 있으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개발해 전세계에 서비스 중이다.

또한, 이번 투자가 배틀그라운드의 중국 서비스에 청신호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배틀그라운드는 지난해 텐센트와 중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으나, 한한령으로 인한 한국 게임 판호 발급 중단으로 인해 아직까지 중국 서비스를 시작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투자 로 인해 텐센트가 블루홀의 2대 주주로 올라선 만큼, 판호가 나올 가능성이 이전보다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블루홀 김효섭 대표는 “텐센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되어 굉장히 기쁘다”며 “블루홀 연합이 보유한 우수한 게임 서비스, 개발 역량이 텐센트의 강력한 글로벌 플랫폼을 만나 더욱 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텐센트 스티븐 마(Steven Ma) 부총재는 “블루홀은 혁신성과 우수한 개발 역량으로 세계 최고의 게임 개발사 중 하나가 됐다”며 “양사는 장기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전세계 이용자들에게 최고의 게임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틀그라운드

: 텐센트 블루홀 배틀그라운드

이전 다음